식품업계, 생산력 증대·경쟁력 강화 위해 공장 설립 활발
식품업계, 생산력 증대·경쟁력 강화 위해 공장 설립 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 성장을 위해 공장 설립에 과감한 투자
이연에프엔씨 오송 공장 (사진 / 이연에프엔씨)
이연에프엔씨 오송 공장 (사진 / 이연에프엔씨)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최근 프랜차이즈 기업을 비롯한 식품업계에서 미래를 위한 투자로 공장 건설에 적극 나서고 있다.

신규 공장 설립은 생산력 증대와 경쟁력을 강화해 업계 내 대표 브랜드로 성장하기 위한 것으로 주요 식품 업체들은 공장 설립에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한촌설렁탕과 육수당 등의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는 외식기업 이연에프엔씨는 최근 약 250억원을 들여 충북 오송에 식품 공장을 설립했다.

오송 공장 설립은 각 가맹점에 높은 품질의 식재료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외식 프랜차이즈 영역을 너머 식품제조유통 영역까지 확대하기 위해 진행된 사업이다.

오송 공장에서는 연간 약 36,000톤의 육수 생산은 물론 양념불고기, 양념갈비 등을 생산할 수 있는 육가공 생산 시설도 완비되어 다양한 식자재 생산 및 유통이 가능하다.

국내 커피 전문점 이디야커피는 약 350억원을 투자해 자체 원두 로스팅 공장인 ‘이디야커피 드림팩토리’를 짓고 있다.

이 공장이 완공되면 이디야는 연간 6000톤의 원두를 생산할 수 있으며, 스틱 커피 ‘비니스트’는 물론 각종 음료 파우더 등을 자체 생산할 수 있게 된다.

이를 통해 그동안 OEM방식으로 공급받아온 원두를 직접 로스팅해 품질을 높이고 가맹점에 보다 낮은 가격에 제품을 공급할 수 있어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식품업체 중에서는 최근 신세계푸드가 생산라인 확대와 새로운 생산 라인 도입을 위해 경기도 오산에 공장을 준공했다

이 곳 오산2공장에서는 기존 공장보다 2배 많은 샌드위치, 케이크 생산과 신성장 동력으로 삼은 냉동피자 등 연간 2만 2000톤의 제품을 생산할 수 있다. 또한 B2B용 냉동 완제품, 반제품 피자 등 맛과 위생 수준을 대폭 높인 제품도 생산할 수 있다

신세계푸드는 차별화된 품질과 위생안전을 통해 오산2공장을 글로벌 종합식품기업으로 도약을 위한 전진기지로 키워가겠다는 방침이다..

현대그린푸드도 가정간편식 사업을 본격화하기 위해 식품 제조공장인 ‘스마트푸드센터’를 설립할 예정이다.

스마트푸드센터는 현대그린푸드의 첫 번째 식품 제조 전문시설로 하루 평균 약 100톤, 연간 최대 3만1천 톤의 식품류를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공장 설립의 이유가 안정적인 제품 공급과 새로운 사업의 활성화, 타 업체와의 차별화, 경쟁력 강화 등 다양한 이유가 있지만 공통적으로는 모두 미래 성장을 위한 것이다”며 “공장 설립을 위한 과감한 투자를 한 업체들은 새로운 공장을 발판삼아 업계 대표 브랜드로 성장한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