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개 시중은행, 청년 전·월세 저금리 대출 프로그램 출시한다
13개 시중은행, 청년 전·월세 저금리 대출 프로그램 출시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부터 보증금, 월세, 고금리 대출 저금리 전환지원 등 상품에 1.1조원 공급
최종구 금융위원장을 비롯해 김태영 은행연합회 회장, 이정환 한국주택금융공사 사장, 13개 은행장 및 부행장이 협약서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훈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을 비롯해 김태영 은행연합회 회장, 이정환 한국주택금융공사 사장, 13개 은행장 및 부행장이 협약서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금융위원회가 청년층의 주거부담 경감을 위해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 프로그램을 공급할 계획이다.

금융위는 22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13개 시중은행, 주택금융공사와 함께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 협약식’을 열고 오는 27일부터 상품을 공급하기로 했다. 이번 대출 프로그램은 지난해 국회 정무위 정재호 의원의 제안 등을 고려해 준비·검토돼온 상품으로 지난 3월 금융위 업무보고를 통해 출시방향을 발표한 바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오는 27일부터 상품을 공급하는 은행은 NH‧국민‧우리‧신한·KEB하나‧기업‧수협‧대구‧부산‧경남·광주·전북은행이며 모든 대출을 비대면으로 진행하는 카카오는 전산소요 등을 감안해 3분기 중 출시한다는 입장이다.

프로그램의 주요 내용으로는 △소액 전·월세 보증금 △월세자금 △기존 고금리 전·월세 대출의 저금리 전환지원 등 3종으로 구성되며 총 1조1000억원 규모를 공급할 계획이지만 향후 수요추이를 지켜보면서 탄력적으로 조정한다. 지원대상은 부부합산 연소득 7000만원 이하, 만 19세부터 34세에 해당하는 무주택 청년가구다.

전·월세 보증금은 7000만원 한도로 전세금의 90%까지 지원하며 월세자금은 월 50만원 이내에서 최대 1200만원 한도로 지원한다. 대환자금의 경우에는 기존 대출의 용도별 한도만큼 전환을 지원한다. 대출 금리는 일반 전세대출 금리인 약 3.5%보다 낮은 전·월세 보증금은 2.8% 내외, 월세자금은 2.6% 내외로 적용한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청년의 사회진출이 쉽지 않고 부담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이번 상품이 청년층의 주거비용을 경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청년들이 몰라서 쓰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온라인 등 접점이 높은 채널 중심으로 적극적인 홍보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향후 금융당국은 무주택 신혼부부, 다자녀가구 등 계층의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지원방안을 모색하고 주택담보대출을 이용하고 있는 차주의 부채구조를 안정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변동금리 주담대를 고정금리로 전환하는 정책모기지 상품을 공급한다는 입장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