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킨푸드, 인기제품 40여종 ‘생산재개’…“영업 정상화 박차”
스킨푸드, 인기제품 40여종 ‘생산재개’…“영업 정상화 박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부터 주요 제품 40여 종 90만개 생산 본격 재개
사진 / 스킨푸드
사진 / 스킨푸드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스킨푸드가 주요 인기제품 40여 종에 대해 금주부터 생산을 재개한다.

28일 스킨푸드에 따르면 이는 지난 달 10일 생산 중단 이후 40여일 만으로, 제품 생산은 27일부터 본격 재개됐다.

제품은 소비자 수요가 높은 ‘로열허니 프로폴리스 인리치 에센스’, ‘블랙슈가 퍼펙트 첫세럼’, ‘블랙슈가 마스크 워시오프’ 등 40여 개 품목으로 총 90여만 개가 먼저 생산된다.

스킨푸드는 주요 인기 품목에 대한 일본 및 국내 일부 거래선의 조속한 공급 요청이 있었고, 이에 선입금을 받고 상품을 조달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납품은 생산 재개 시점 약 2~4주 뒤부터 가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또한 특히 생산 제품 중 ‘로열허니 프로폴리스 인리치 에센스’는 국내 주요 뷰티 플랫폼 ‘화해’ 및 ‘글로우픽’에서 에센스 부문 1위를 차지해 제품력과 꾸준한 인기를 입증하고 있다. 따라서 생산 재개 후 공급이 정상적으로 이루어지면 해당 수요를 빠르게 충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아울러 스킨푸드는 이번에 선입금분을 우선 조달하고 점차 범위를 확대해나가면 매장으로의 제품 공급도 빠른 시일 내 정상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제품 공급이 본 궤도에 오르면 유동성 회복과 경영 정상화에도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스킨푸드는 향후 생산 품목 수를 합리화하여 운영 비용 절감과 생산 리드타임 단축을 도모하고, 주요 포장재는 공용화를 추진해 상품원가율도 절감한다는 방침이다. 제품 공급을 정상화함과 동시에 생산 효율을 높인다는 전략이다.

한편 스킨푸드는 이번에 생산 재개하는 일부 제품의 가격을 인상할 예정이다. 해당 품목은 ‘시어버터 퍼퓸드 핸드 크림’, ‘마스크 워시 오프’ 2종으로 품목 별로 1000원~2200원 인상된다

스킨푸드는 “원자재값 상승과 제작단가 인상 등 여러 가지 외부 요건으로 인해 부득이하게 가격 인상을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