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자동차 충전소, ‘감전사고’ 발생 위험 높아…안전관리‧감독 미흡
전기자동차 충전소, ‘감전사고’ 발생 위험 높아…안전관리‧감독 미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원, 전기자동차 충전소 이용 소비자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관계부처에 ‘전기자동차 충전소 안전 관리‧감독 강화’,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기준 마련’ 등을 요청할 계획
전국 32개 전기자동차 충전소 안전실태 조사 결과 (자료제공 / 한국소비자원)
전국 32개 전기자동차 충전소 안전실태 조사 결과 (자료제공 / 한국소비자원)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친환경 전기자동차의 보급이 확대되면서 전기충전소 설치도 급증하고 있다. 하지만 안전관리‧감독이 미흡해 감전사고 등의 발생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한국소비자원은 전국 32개 전기자동차 충전소를 대상으로 실시한 안전실태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전기자동차 충전소 32개 중 7개소(21.9%)는 감전사고 예방을 위한 접지저항 성능이 안전 기준에 부적합했고 13개소(40.6%)는 감전 위험이 있어 상시 잠금 상태를 유지해야 하는 분전반 외함이 개방되어 있었다.

아울러 절반 이상(19개소, 59.4%)의 충전소에 감전 위험 관련 안전‧주의표시가 부착되어 있지 않았다.

이 외 고장 등의 불편신고를 할 수 있는 비상연락처가 없거나(2개소, 6.3%), 전용주차구역 표시가 되지 않은(2개소, 6.3%) 충전소도 확인됐다.

또한 조사대상 충전소 32개 중 4개소(12.5%)는 운영이 정지되거나 충전기가 작동하지 않았고 2개소(6.35)는 충전화면이 제대로 보이지 않아 진행 상태를 확인할 수 없었다. 3개소(9.4%)는 충전 중 차량 이동을 방지하는 볼라드(차량 진입 억제용 말뚝), 스토퍼(차량멈춤턱)가 훼손되어 있었다.

4개소(12.5%)는 충전기‧분전함‧캐노피(눈‧비가림막) 등에 녹이 발생해 있었고 2개소(6.3%)는 캐노피 유리 등이 파손된 채 방치되어 있었으며 대부분(27개소, 84.4%)의 충전소에는 이용자들이 쉽게 충전소를 찾을 수 있도록 안내하는 표지가 없었다.

더불어 13개소(40.6%)는 검사확인증이 부착되어 있지 않아 안전검사를 받았는지 여부를 확인할 수 없었다.

감전사고 예방을 위해 절연장갑과 같은 안전장비를 비치한 곳은 조사대상 32개소 중 한 곳도 없었으며 야외에 설치된 충전소 26개소 중 5개소(19.2%)는 캐노피가 설치되지 않았다. 21개소에 설치된 캐노피 평균 길이도 51cm에 불과해 우천 시 방수 기능을 기대하긴 어려웠다.

한편 한국소비자원은 전기자동차 충전소 이용 소비자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관계부처에 ‘전기자동차 충전소 안전 관리‧감독 강화’,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기준 마련’ 등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