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일선 복귀 신동빈 회장, 휴식 보다 그룹정상화…총수 부재 턴 롯데
경영일선 복귀 신동빈 회장, 휴식 보다 그룹정상화…총수 부재 턴 롯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부터 투자 및 인수합병 시급한 현안부터 챙길 듯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집행유예를 선고를 받고 5일 오후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나오고 있다. ⓒ뉴시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집행유예를 선고를 받고 5일 오후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나오고 있다. ⓒ뉴시스

[시사포커스 / 김용철 기자]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고 8개월 간 수감생활을 뒤로하고 경영일선에 복귀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그동안 밀린 롯데 현안에 대한 업무 보고를 받는 것을 시작으로 올 스톱된 그룹 경영 정상화에 나선다.

7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신동빈 회장은 8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 집무실에 출근한다. 수감생활동안 10kg 이상 체중이 빠지면서 몸을 추스르고 당분간 휴식을 취할 것으로 관측됐다. 그러나 5일 집행유예로 풀려난 신 회장은 곧바로 그룹 경영진을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를 찾은 신 회장은 이 자리에서 황각규 부회장을 비롯한 비상경영위원회 위원들을 만나 그동안 총수 부재 속에 그룹을 이끌어간 노고를 치하하고 격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이 자리에는 황각규 부회장, 소진세 사회공헌위원회 위원장(사장), 이봉철 재무혁신실장(사장), 이태섭 준법경영실 실장(사장), 오성엽 커뮤니케이션실 실장(부사장), 김재화 경영개선실 실장(사장), 임병연 가치경영실 실장(부사장) 등이 배석했다,

신 회장이 당분간 휴식을 취하는 것 보다 그룹 경영진을 만나고 8일 그룹 경영에 복귀하는 것은 그룹 현안이 밀려있어서다. 오는 8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로 출근하는 신 회장에게 주요 현안을 보고받을 것으로 보인다.

롯데그룹에 따르면 롯데지주와 유통, 화학, 식품, 호텔·서비스 등 4개 사업 부문 주요 임원들이 주요 현안을 보고할 계획이다.

신 회장은 현재 시급한 인수합병과 투자 내용 등의 현안부터 챙길 것으로 보인다. 투자 규모가 약 4조원에 달하는 인도네시아 유화단지 투자 결정과 동남아시아 유통 및 제과 업체 인수,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보복 이후 중국 롯데마트 사업 매각 등 현안이 신 회장 앞에 놓여있다.

무엇보다 신 회장 구속사태를 겪으면서 추락한 그룹 이미지 개선에도 나서야 하는 상황이다. 5년간 7만명 신규 채용 및 총 40조원 투자 계획 약속 이행도 서두를 것으로 보인다. 삼성을 비롯한 4대그룹이 투자계획을 발표하고 시행에 나서고 있어 재계 5위인 롯데 역시 투자 약속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도 내놓을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