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4선언 11주년...남북, 민관 합동행사 위해 남측 160여 명 방북
10.4선언 11주년...남북, 민관 합동행사 위해 남측 160여 명 방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무현재단과 통일부 주관 남북 민관합동행사 방북단 서해직항로 통해 방북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4일 오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2018년 10.4 선언 11주년 기념 민족통일대회' 참석자들에게 인사말을 하고 있다 / ⓒ뉴시스(사진공동취재단)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4일 오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2018년 10.4 선언 11주년 기념 민족통일대회' 참석자들에게 인사말을 하고 있다 / ⓒ뉴시스(사진공동취재단)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10.4선언 11주년 기념 남북공동행사에 참가하는 남측 대표팀 160여 명 규모가 방북한다.

4일 노무현재단 이사장인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조명균 통일부 장관 등 민관 합동 대표단 160명은 이날 이른 오전 서해직항로를 통해 평양에 방북해 2박 3일 일정을 보낸다.

우선 대표단은 5일 오전 10시부터 2시간 동안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열리는 공동행사에 참석하고, 평양 체류 기간 과학기술전당과 만수대 창작사 등 각종 시설을 참관할 예정이다.

또 첫날인 4일 오후 환영 공연을, 5일 오후에는 대집단체조와 예술 공연 등을 관람한 뒤 6일 귀환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행사는 지난 2007년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합의 이후 남과 북이 함께 개최하는 첫 10.4선언 기념행사이자 노무현재단과 통일부가 주관하는 남북•민관 합동행사.

노무현재단에서는 유족 대표로 노건호 씨를 비롯해 이해찬 이사장과 이사진들이 참석한다. 이외 영화배우 명계남, 방송인 김미화, 가수 안치환, 조관우 등도 함께한다.

재단 측은 이번 방북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전달할 선물로는 노무현 대통령의 고향인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생산한 봉하쌀과 노 대통령이 퇴임 후 자원봉사자들과 봉화산에서 직접 심은 차나무에서 수확한 장군차 등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정부 대표단으로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권덕철 복지부 차관, 정재숙 문화재청장, 국회와 지자체 인사 30명이, 민간 대표단엔 노무현재단과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양대 노총, 종교계 인사, 6.15 남측위원회 등 90여 명이 포함됐다.

특히 정부 측은 방북 기간 당국 간 별도 협의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면서 평양 공동선언 이행방안과 후속 회담 일정이 포괄적으로 논의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