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경구용 항암신약’…美 FDA 희귀의약품 지정
한미약품, ‘경구용 항암신약’…美 FDA 희귀의약품 지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바이오제약 기업 아테넥스 관계자, "한미약품 '오락솔'이 희귀의약품 지정 받아... 빠른 시일 내에 본격적 임상 진행 예정"
사진 / 시사포커스DB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한미약품이 개발한 경구용 항암신약 ‘오락솔’이 美 FDA로부터 혈관육종 치료를 위한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됐다.

20일 한미약품의 ‘오락솔’은 주사용 항암제를 경구용으로 전환한 항암신약으로 한미약품은 지난 2011년 미국 바이오제약 기업인 아테넥스에 이 제품 및 기술을 라이선스 아웃했다.

아테넥스 관계자는 “오락솔이 악성 혈괌안 중 하나인 혈관육종 치료제로서 美 희귀의약품 지정을 받게 돼 기쁘다”며 “빠른 시일 내에 혈관육종에 대한 본격적 임상을 진행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FDA 희귀의약품은 희귀난치성 질병 또는 생명을 위협하는 질병의 치료제 개발 및 허가가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로 세금 감면, 허가신청 비용 면제, 동일 계열 제품 중 처음으로 승인받을 경우 시판허가 승인 후 7년간 독점권 인정 등 다양한 혜택이 부여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