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항암 혁신신약 가능성↑…상용화 속도”
한미약품, “항암 혁신신약 가능성↑…상용화 속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트너사 스펙트럼, WCLC서 임상 2상 최신 중간결과 구연발표
사진 / 시사포커스DB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한미약품의 항암 혁신신약 포지오티닙의 임상 2상 최신 중간결과가 학술대회에 발표됐다.

27일 한미약품 파트너사인 스펙트럼은 최근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제19회 세계페암학회(WCLC)에서 포지오티닙의 최신 임상 중간결과를 구연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구연 발표된 내용은 MD 앤더슨 암센터에서 진행 중인 임상 2상 중간결과로, EGFR 및 FER2 엑손20 변이 환자군 대상으로 시행된 가장 큰 단일 임상 데이터다.

포지오티닙은 현재까지 치료제가 없는 EGFR 엑손20 변이 비소세포폐암 환자에서 부분 반응률(PR) 55%, 무진행생존기간 중간값(mdeian PFS) 5.5개월을 나타내는 등 우수한 항암 효과를 입증하고 있다.

객관적 반응률(ORR)의 경우 기존의 치료제는 8% 미만, 2차 치료제(도세탁센‧PD-1/PD-L1 저해제)는 19% 미만인 데 비해, 포지오티닙은 43%로 도출됐다. 현재 19명의 EGFR 환자들이 지속적으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이 중 6명은 1년 넘게 포지오티닙을 복용 중이다.

아울러 HER2 엑손20 변이 비소세포폐암 환자에서도 초기 반응률 50%, 무진행생존기간 중간값 5.1개월로 우수한 약효가 관찰됐다.

이와 관련해 포지오티닙의 임상 프로그램은 크게 4가지로 ‘기존 요법으로 치료를 받은 비소세포폐암 환자 대상의 표적 치료제’, ‘1차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다른 치료제와의 병용요법’, ‘기타 고형암 치료제’로 구성되어 있다.

한편 포지오티닙은 한미약품과 항암신약개발사업단이 공동 개발한 항암신약 후보물질로, 2012년 스펙트럼에 라이선스 아웃됐다. 현재 MD 앤더슨 암센터에서 연구자 임상 2상을 진행 중이며, 스펙트럼에서 진행 중인 미국 2상(ZENITH20)은 향후 캐나다 및 유럽으로 확장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