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방송연예
'엄동설한' 속 조세호, 동장군 기상캐스터로 깜짝 변신"여의도 현장에 나와 있는 기상캐스터 조세호"
이선기 기자  |  sisafocus05@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12  12:37:47
   
▲ 12일 오전 방송된 MBC ‘뉴스투데이’에서 조세호가 기상캐스터로 깜짝 등장해 시청자들을 어리둥절케 만들었다 / ⓒMBC화면캡쳐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개그맨 조세호가 이른 아침 한파 속 깜짝 기상캐스터로 변신해 큰 웃음을 주고 있다.

12일 오전 방송된 MBC ‘뉴스투데이’에서 조세호가 기상캐스터로 깜짝 등장해 시청자들을 어리둥절케 만들었다.

이날 조세호는 영하 15도까지 떨어지는 추운 날씨를 보이기 위해 엄동설한에 동장군으로 분장해 여의도 역에 나타났다.

특히 이날 그는 기상캐스터를 부르는 앵커의 질문에 “갑자기 인사하게 됐다. 여의도 현장에 나와 있는 기상캐스터 조세호”라고 자신을 설명했다.

이어 “갑자기 제가 분장을 하고 나와서 많이들 놀라셨을 것 같은데 다름이 아니라 오늘의 날씨를 표현하듯 겨울이면 찾아오는 동장군으로 제가 변신을 한번 해보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유창하게 날씨 소식을 전하기도 해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이날 조세호는 출근길 아침 시민들의 인터뷰를 시도했지만 번번이 실패하면서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조세호의 깜짝 기상캐스터 변신은 ‘무도’ 특집방송의 일환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관련기사]

이선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김동철 "MB 기자회견, 적반하장 식의 변명이 아니라 통렬한 반성과 사과"
울산 동구 새마을 금고…강도 1억원 들고 도주
택배 차량 속도미터기 훔친…50대 입건
제주 관광 중인 "중국인 상대 성매매 알선"…40대 실형
괴롭힘으로 투신까지 몰고간 초등생들…법원 송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