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와 손잡는 이동통신사…기술 활용해 지역경제 활성화 시킨다
지자체와 손잡는 이동통신사…기술 활용해 지역경제 활성화 시킨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구미시-금오공대, KT-강원도 각각 맞손
5G·빅데이터 기반 인프라 혁신으로 지역경제 활력 제고 기대
이동통신사들이 지자체와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픽사베이
이동통신사들이 지자체와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픽사베이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이동통신사들이 5G, 빅데이터 등 관련 분야에 대해 지자체와 업무협약을 맺는 등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우선 LG유플러스는 구미시, 금오공과대학교와 손잡고, ‘5G기술 기반의 스마트시티·팩토리 인프라 구축을 위한 협력’에 나선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협력은 구미시를 ‘5G 특화도시’로 변화시키는 데 목적을 둔다. 5G 등 ICT 기술을 바탕으로 제조혁신이 가능한 스마트팩토리를 확산하며, 기업과 근로자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도시 인프라를 개선해나갈 계획이다.

특히 이번 협력은 구미시의 대표 인프라인 국가산업단지(이하 구미산단)를 중심으로 이뤄진다.

먼저 LG유플러스는 구미산단 전용의 5G 통신망을 구축할 예정이다. 구미산단 내 개별 또는 다수의 공장 통신망을 하나의 5G 전용망으로 연결, 일반 상용망 대비 강화된 통신 보안환경을 구축할 수 있다.

고품질의 5G 전용망을 바탕으로 공장 제조·생산 과정에도 ICT 기술을 접목할 계획이다. 설비·품질·공정 과정에서는 IoT(사물인터넷) 기술과 연동한 원격제어 등으로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 물류 과정에서는 자율주행 로봇으로 효율을 향상시키는 것이 가능하다.

도시 인프라도 개선한다. 스마트드론, 지능형영상보안, 방범순찰 로봇 등 입주 기업 근로자의 안전과 보안을 위한 솔루션 도입을 검토한다.

이러한 협력 과제들을 통해 기존 구미산단내 상주 기업들의 생산·효율성을 개선하는 것은 물론, 향후 개선된 구미시 인프라의 경쟁력을 바탕으로 신규 기업 입주 또한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뿐만 아니라 LG유플러스는 구미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5G, IoT 기술 도입 및 운영에 대한 컨설팅을 지원해 스마트팩토리가 보편화되도록 할 방침이다.

KT는 강원도와 손을 잡았다.

KT는 ‘빅데이터 기반의 도민 만족 행정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KT AI/DX 융합사업부문장 전홍범 부사장, 강원도 최문순 도지사 등 양 기관의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KT는 강원도에 인구 빅데이터 기반의 통합 솔루션을 제공하기로 했다. 강원도는 이를 활용해 과학적 의사결정으로 일하는 방식을 개선하고, 도민의 편의를 위한 맞춤형 민원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KT는 강원도 및 산하 18개 시·군을 대상으로 관광·상권·생활인구 빅데이터 솔루션인 빅사이트(BigSight)를 제공할 예정이며 연간 1회 심층 컨설팅과 빅데이터 활용 교육을 진행한다. 또한 KT와 강원도는 AI와 빅데이터를 활용해 도내 관광기업과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한 시범과제도 추진할 예정이다.

강원도 최문순 도지사는 “강원도는 KT와 협력하여 빅데이터 및 4차 산업기술을 통해 도민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는 시범과제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정책에 활용하겠다”며 “KT 직원들이 강원도 청정 농산물 소비 운동에 동참해 농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T AI/DX융합사업부문장 전홍범 부사장은 “이번 KT와 강원도의 빅데이터 활용 업무협약으로 강원도민의 편의를 높일 수 있게 되기를 희망한다”며 “앞으로도 강원도와 긴밀한 협력 관계를 구축해 AI와 빅데이터를 통해 지역 경제 및 관광기업 활성화를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