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윤석열 장모 의혹’ ...“칼날 휘둘러온 尹, 제대로 수사해야”
정의당, ‘윤석열 장모 의혹’ ...“칼날 휘둘러온 尹, 제대로 수사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성실, “의혹 제기한 진정인에게 수사 종결 회유 언론보도 이어져”
윤석열 검찰총장.[사진 / 시사포커스 DB]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정의당은 20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가 은행 잔고증명서를 위조했다는 의혹 나오자 윤 총장을 향해 “자신과 관련된 일에 대해 더욱더 매섭고 엄격한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성실 정의당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윤 총장 장모가 350억 원 규모의 가짜통장잔고증명서를 이용해 부동산 투자를 했고 이를 법정에서 인정 했음에도 검찰이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 문제를 수사하던 검찰이 해당 의혹을 제기한 진정인에게 수사를 종결하자고 회유했다는 언론보도도 이어지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조 대변인은 “윤 총장은 그간 대한민국을 뒤흔드는 여러 사건들의 전면에 서서 법의 칼날을 휘둘러온 만큼 자신과 관련된 일에 대해 더욱더 매섭고 엄격한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번 사건을 검찰이 흐지부지 넘기게 된다면 그간 국민들이 윤 총장에게 보낸 신뢰 뿐 아니라 검찰에 대한 신뢰 역시 송두리째 무너질 것”이라며 “7년 전 발생한 사건의 공소시효가 이 달 말 끝날 예정이기에 윤 총장은 적극적이고 엄정한 수사를 조속히 진행해 국민들이 납득할만한 결과를 내놓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