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습공천 논란’ 문석균 결국 ‘총선 불출마’
‘세습공천 논란’ 문석균 결국 ‘총선 불출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석균,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미련 없이 뜻 접겠다”
문석균 의정부 더불어민주당 상임부위원장.사진/고병호 기자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지역구 세습’ 논란이 연일 커지고 있는 가운데 문희상 국회의장 아들 문석균 민주당 경기 의정부갑 상임 부위원장이 23일 결국 총선 출마를 포기하겠다고 밝혔다.

문 부위원장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미련 없이 제 뜻을 접으려고 한다”고 했다.

이어 “아쉬움은 남지만 이 또한 제가 감당해야 할 숙명”이라며 “용기를 잃지 않겠다. 지금부터가 다시 시작이라는 마음으로 정진 하겠다”고 말했다.

문 부위원장은 “성원해 준 모든 분, 특히 의정부 시민과 당원 여러분께 감사하고 송구한 마음 표현할 길이 없다”며 “기대에 끝까지 부응하지 못해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앞서 문 부위원장이 아버지인 문 의장의 지역구에 출마하면서 ‘세습공천’ 논란이 불거졌다.

민주당 내부에서도 ‘지역구 물려받기’ 논란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오자 당에서 총선 악재로 떠오르는 세습공천 논란을 신속히 거둬내기 위해 민주당이 문 부위원장의 자진 불출마를 우회적으로 요청한 것으로 알려진다.

가뜩이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로 ‘공정’ 논란에 휩싸였던 민주당으로서는 문 부위원장으로 인해 총선 전 또 다시 ‘공정’ 논란이 부는 것에 대한 부담이 컸던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