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KBS 공방’ 끝날까…알릴레오측 ‘김경록 녹취록’ 공개
‘유시민-KBS 공방’ 끝날까…알릴레오측 ‘김경록 녹취록’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릴레오측, “알릴레오 제작진 방송서 허위 사실 전달한 적 없다”
[사진 /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홈페이지]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노무현재단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 제작진은 10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을 관리해 온 김경록 한국투자증권 차장과의 인터뷰 녹취 전문을 공개했다.

앞서 유 이사장은 KBS가 김 차장과의 인터뷰를 검찰에 유출했다는 의혹을 제기했고 KBS 측이 즉시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하는 등 공방이 이어졌다.

이에 알릴레오 제작진은 이날 노무현재단 홈페이지에 녹취록 전문과 입장문을 올렸다.

알릴레오 제작진은 “유 이사장과 김 차장의 인터뷰에 대한 시민들의 알권리를 존중하기 때문에 녹취 전문 공개를 결정했다”며 “‘짜깁기 편집이다’, ‘악마의 편집이다’ 등 많은 말이 떠돌고, 진실공방으로까지 번지고 있어 사안에 대한 진위 여부를 시민 여러분께 맡기는 것이 좋겠다고 판단했다”고 공개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KBS는 지난 8일 '알라뷰(알릴레오 라이브 View)' 3회 방송이 나간 직후, 해당 방송 내용이 허위 사실이라고 반박하고, 법적 대응까지 예고했다”며 “알릴레오 제작진은 방송에서 허위 사실을 전달한 적이 없음을, 인용한 녹취록 전문을 공개해 밝히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KBS 역시 자신의 취재 내용에 왜곡이 없는지를 입증하기 위해, 9월 10일 KBS 법조팀과 김경록 차장의 한 시간 분량의 인터뷰를 공개하는 것이 마땅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유 이사장은 지난 3일 김 차장과 만나 대화를 나눴고, 김 차장의 동의하에 녹취를 진행했다”며 “녹취파일은 약 1시간30분 분량으로 녹취록 공개에 대한 김 차장의 사전 동의를 받았다”고 전했다.

또한 제작진은 김 차장이 이날 유 이사장에게 보낸 '인터뷰 내용 후회 없고 언론과 검찰의 시스템에 대한 경종을 울린 것에 만족한다. 편집도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 제가 응원하는 개별 검찰들의 응원메시지까지 매우 만족했다. 진실은 밝혀지니까요'라는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