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해임건의안에 이인영, “분풀이”
野 해임건의안에 이인영, “분풀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영, “황교안 비롯해 한국당 의원 경찰조사‧검찰 소환 거부…회피 말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사진 / 시사포커스 DB]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0일 야권이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국정조사‧특별검사를 추진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이같은 야당의 태도의 본질은 정쟁”이라며 “어쩌면 그보다 못한 분풀이”라고 맹비난 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하루도 지나지 않은 장관의 무엇을 평가해 해임건의안을 만지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무엇이 못 미더워 국조, 특검을 운운하느냐”며 “이는 모순이고 이율배반”이라고 날선 반응을 보였다.

또한 검찰에 대해서도 “윤석열 검찰은 어떠한 경우에도 정치를 해서는 안된다는 국민의 명령을 명심하라”고 지적했다.

조 장관을 향해서는 “갖은 모욕과 모멸을 견디며 다져진 자신의 소명에 충직하게 임하길 바란다”며 “비대해진 검찰권력 분산과 민주적 통제, 나아가 사법개혁 전반에 전력을 다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패스트트랙 사건과 관련해서는 “검찰이 패스트트랙 수사를 넘겨받았는데 엄정한 수사와 법과 원칙에 따라 처리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30명이 넘는 의원들은 전원 성실히 임했는데 법무부장관을 지낸 황교안 대표를 비롯해 한국당 59명 전원은 경찰조사와 검찰 소환을 거부했다”며 “정의의 이름을 사칭해 벌인 폭력과 불법행위에 따르는 책임을 회피하지 말아야 한다. 그것은 위선”이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