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中 환율조작국"...'G2 힘겨루기' 무역전쟁 이은 '환율전쟁' 확대
美, "中 환율조작국"...'G2 힘겨루기' 무역전쟁 이은 '환율전쟁'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재무부, "중국이 자국 통화 가치 떨어뜨리기 위한 구체적인 조치 취했다"
ⓒYTN보도화면
ⓒYTN보도화면

[시사포커스 / 이청원 기자] 미국이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면서 미중 무역전쟁이 환율전쟁으로 확대되고 있는 모양새다.

AP통신에 따르면 현지시각으로 5일 미국 재무부는 중국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했다.

이날 미국 재무부의 스티븐 므누신 장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최근 중국이 자국 통화 가치를 떨어뜨리기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취했다”고 언급하며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고 우려를 표했다.

앞서 미국은 지난 1994년 빌 클린턴 행정부 당시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한 데 이어 25년 만의 일이다.

이후 그동안 미국은 중국에 대해 ‘관찰대상국’으로 지정하고 경고에 나섰지만 이번에 중국 위안화 가치가 달러당 7위안을 돌파하는 등 사상 최저 수준을 보이자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했다.

이는 당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위안화의 가치 하락을 들어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중국이 위안화 가치를 사상 최저 수준에 가까울 정도로 떨어뜨렸고 이는 환율 조작이고 중대한 위반”이라고 비판한 뒤 전격적으로 나온 조치다.

특히 같은 날 므누신 장관은 “중국이 외환시장에서 지속적이고 큰 규모의 개입을 통해 통화가치 절하를 용이하게 해온 오랜 역사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처럼 미국과 중국이 무역전쟁에 이어 환율전쟁까지 확대되자 글로벌 경제와 금융시장은 출렁이는 모양새를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