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4대그룹 총수, 사우디 왕세자와 청와대 오찬…협력 방안 모색
국내 4대그룹 총수, 사우디 왕세자와 청와대 오찬…협력 방안 모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 중동 특수 올까…5G·AI 등 ICT 주목
dd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오늘 청와대 오찬에 참석한다. ⓒAFP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사우디아라비아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국내 4대그룹 총수들과 만난다.

26일 재계에 따르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은 이날 청와대 오찬에 참석할 예정이다. 빈 살만 왕세자의 이번 방한은 문 대통령의 공식 초청에 의한 것이다.

현재 사우디는 ‘비전 2030’을 추진하고 있는데, 이는 석유산업 의존도를 줄이고 정보통신기술(ICT) 등 최첨단 산업 중심으로 경제 구조를 바꾸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따라서 이 부회장, 최 회장, 구 회장 등과는 5G,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분야에서의 협력 방안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정 부회장과는 수소전기차 등 수소 에너지 분야를 논의할 전망이다.

또한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도 빈 살만 왕세자와 면담을 나눌 것으로 예상된다. 정 부사장과 빈 살만은 직접 마주한 적은 없지만 2016년 아람코와 합작 조선소 설립을 주도한 연이 있다.

한편 이번 빈 살만 왕세자 방한을 계기로 양 정상은 양국관계 발전 현황을 평가하고 미래 협력의 방향과 비전에 대해서도 다각도로 협의할 예정이다.

핵심 우방국인 사우디는 우리의 제1위 원유 공급국으로 중동 국가 중 최대 경제협력 대상국이기도 하다. 특히 빈 살만 왕세자가 주도하고 있는 경제·사회 개혁 프로젝트인 ‘비전 2030’에 전략적 협력국으로 참여하고 있는 우리나라로서는 이번 모하메드 왕세자 방한을 계기로 사우디와 제반 분야에서의 실질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양 정상은 ▲건설‧인프라, 에너지 등 전통적 협력을 넘어 ▲정보통신기술(ICT), 원전, 친환경 자동차, 중소기업 등 미래산업 협력 ▲보건‧의료, 국방‧방산, 지식 재산, 전자정부 등 공공서비스 분야 협력 및 ▲문화, 교육 등 양국 간 인적교류 확대를 위한 구체 방안 등에 대해서도 협의할 계획이다.

아울러 양 정상은 우리 정부가 추진 중인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사우디의 일관된 지지를 재확인하고 한반도 및 중동 지역을 넘어서는 국제사회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협력 방안도 논의할 것으로 기대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