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스TV] ‘미성년자 보호’ 외치는 유튜브, 14세 미만 아동은 단독 라이브 불가
[포커스TV] ‘미성년자 보호’ 외치는 유튜브, 14세 미만 아동은 단독 라이브 불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포커스 / 장현호 기자] 세계 최대의 비디오 플랫폼인 유튜브가 만 14세 미만의 어린이에 대해 단독 라이브 스트리밍, 즉 실시간 방송을 금지하는 등의 억제 정책을 펼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