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참여‘제1호 가로주택정비사업’본격 추진
LH 참여‘제1호 가로주택정비사업’본격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H참여형 가로주택정비사업지구 ‘인천석정’ 시공사 선정 착수
사진 / LH
사진 / LH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LH는 지난 2일 인천석정 가로주택정비사업지구 시공사 선정 공고를 시작으로 ‘LH참여형 가로주택정비사업’을 본격화 했다고 6일 밝혔다.

LH가 조합과 공동시행자로 참여하고 있는 인천석정지구는 그 동안 여러 차례 개발이 무산된 후 LH의 참여를 통해 지난 ‘17년 2월 조합설립인가 취득, ’18년 3월 현상설계 공모를 통해 설계안을 확정하고 이번에 시공사 선정 공고를 진행하게 되었는데 이처럼 LH가 공동시행자로 참여할 경우 안정적인 사업추진이 가능하고, 공적 임대주택 및 청년주택 공급을 통해 도심 활성화를 기대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번에 공고한 인천석정지구 건설공사는 293세대 약 330억 규모이며, 지명경쟁입찰을 위해 지난 1월 건설사로부터 입찰참여의향 신청을 받은 결과 39개 건설사가 신청하여 관련업계의 뜨거운 관심을 받은 바 있다.

현재 LH는 조합과 함께 대구동인, 인천만수, 서울면목 등 사업지구의 연내 시공사 선정 및 착공을 목표로 추진 중이며, LH참여형 가로주택정비사업 등에 대한 이해와 관심을 높이기 위해 HUG와 함께 건설사 및 정비지원기구를 대상으로 5월13일(월) 건설회관에서 합동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번 공모는 현장설명회(5월13일), 입찰서 접수(6월3일 까지)를 거쳐 연내 사업시행인가 및 공사에 착수하는 일정으로 추진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LH 홈페이지에서 확인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