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앙골라에 드릴십 1척 인도
대우조선, 앙골라에 드릴십 1척 인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600억원 확보…손익 개선‧유동성 제고 기대
ⓒ 대우조선해양
ⓒ 대우조선해양

[시사포커스 / 한성원 기자] 대우조선이 약 4600억원 규모의 드릴십 1척을 인도하는 데 성공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앙골라 국영석유회사 소난골(Sonangol)이 발주한 드릴십 2척 가운데 1척에 대한 ‘인도 서명식’을 가졌다고 15일 밝혔다. 나머지 1척은 약 두 달간의 유예기간 이후 정식으로 인도할 예정이다.

지난 2013년 소난골로부터 드릴십 2척을 수주한 대우조선은 당초 2016년 9월 모두 인도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국제유가 하락 등으로 선주 측이 인도대금 마련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지연돼왔고, 이후 유가가 회복되면서 인도 협상이 진전돼 지난해 12월 마침내 선주 측과 인도 일정을 확정지었다.

이번 서명식을 통해 드릴십 1호기에 대한 소유권은 소난골로 넘어갔으며, 명명식과 출항준비를 마치면 드릴십은 대우조선을 떠나게 된다.

대우조선 관계자는 “1호선이 성공적으로 인도된 만큼 2호선도 차질 없이 인도될 예정”이라며 “이에 따라 총 9000억원의 인도대금이 유입되는 만큼 손익이 개선되는 효과와 함께 대규모 유동성을 확보하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