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프레스 핵심장치 개발로 수출↑‧비용↓
현대로템, 프레스 핵심장치 개발로 수출↑‧비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년여 만에 자체 개발…국산화 의미
현대로템이 자체 개발한 프레스 소재 공급장치. ⓒ 현대로템
현대로템이 자체 개발한 프레스 소재 공급장치. ⓒ 현대로템

[시사포커스 / 한성원 기자] 현대로템이 프레스 핵심장치를 자체 개발해 120억원 이상의 수출과 10%의 비용절감 효과를 꾀한다.

현대로템은 금속 소재를 가공하는 프레스의 핵심장치인 소재 공급장치를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2017년부터 개발을 시작해 2년여 만에 선을 보였다.

이 장치는 자동차 외판용 금속 소재를 자동으로 프레스에 공급한다. 특히 첨단 제어기술과 관리시스템을 적용해 분당 최대 18장의 소재를 프레스에 공급할 수 있다. 이는 독일과 스페인, 일본의 경쟁업체 장치와 동등한 속도다.

현대로템은 관계사인 현대기아차를 비롯해 포드와 르노-닛산, 제너럴모터스(GM) 등 글로벌 자동차업체들에 프레스 설비를 납품한 바 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기존에는 초대형 프레스라인의 생산 속도를 분당 18장급으로 하기 위해서는 수입 소재 공급장치를 적용해야 했지만 현대로템이 당진공장에서 생산하면 국산화가 이뤄진다”며 “수입품보다 프레스라인 당 약 10%의 비용이 절감되고 신규와 개조 수요에 따라 연간 20억원 이상의 수입대체 효과와 120억원 이상의 수출도 예상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