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공백 메운 이해찬, “서부경남KTX 조기 착공…민주당 최대 지원”
김경수 공백 메운 이해찬, “서부경남KTX 조기 착공…민주당 최대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스마트산업단지 조성 잘 들여다 보겠다”
민주당, 김경수 도정복귀 촉구 ‘한목소리’
18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오른쪽에서 세번째) 대표가 경남 창원시 의창구 경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경남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오른쪽부터 박광온 의원, 박주민 의원, 이해찬 대표, 민홍철 의원, 김두관 의원.ⓒ뉴시스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8일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구속의 여파로 싸늘해진 PK(부산·경남) 지역 민심을 잡기 위해 당 지도부가 대거 출동, 당 차원의 전폭적인 예산‧행정 지원을 약속하는 등 도정 공백을 최소화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특히 김 지사의 1호 공약인 '남부내륙철도'(서부경남KTX·4조7000억원)가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사업에 선정됐지만 법정구속으로 수포로 돌아가지 않을까하는 도민들의 우려를 차단하기 위해 전폭적인 지원 약속을 쏟아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이날 경남 창원시 경남도청에서 올해 첫 예산정책협의회를 겸한 현장 최고위원회에서 “얼마 전에 (김 지사) 면회를 다녀오신 분 얘기를 전해 들으니깐 경남도정에 공백이 생겼다고 굉장히 우려를 많이 하고 있다는 얘기를 들어서 당이 행정을 좀 뒷받침하는 역할을 해줘야겠다 싶어서 왔다”고 밝혔다.

남부내륙고속철도사업과 관련해서는 “이 지역의 가장 오래된 균형발전 숙원사업이라고 할 수 있는데 정부에서 예타면제를 통해서 이제 사업을 시행할 수 있는 단계가 시작이 된다”며 “기본설계를 빨리해서 조기착공할 수 있도록 당에서 최대한 지원을 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남부내륙고속철도가 개통 되면 수도권에서 2시간이면 접근할 수 있기 때문에 여러 가지 시간상의 축약을 통해서 나오는 여러 가지 산업효과, 관광효과가 많이 나온다”며 “저도 통영을 그전에 한 번 가봤는데 전에는 통영, 거제를 가려면 시간이 매우 많이 걸렸다. 내륙고속철도가 만들어지면 아마 관광사업도 활성화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스마트산업단지 조성과 관련해서는 “김 지사가 여러번 저한테 ‘이 지역을 스마트 산단으로 만들어 제조업의 경쟁력을 높여야겠다’ 말했는데 스마트 산단을 만들고 스마트팩토리를 만드는, 새로운 하나의 혁신을 해내는 사업을 해내야한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저도 이 지역을 잘 들여다보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전반적인 이 지역의 경제활성화를 위한 사업계획을 경상남도에서 잘 구상해서 말씀을 해주시면 저희가 최선을 다해서 뒷받침하도록 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김 지사가 경남의 제조업을 살리겠다는 것을 핵심공약으로 해서 당선된 작년 지방선거 이후에 경남에서는 제조업 부흥을 위한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었다”며 “경남형 경제혁신전략으로 스마트공장 확산, 스마트산업단지 조성 등 제조업 혁신에 박차를 가하고 있었고 중앙정부에서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었다”고 전했다.

박 최고위원은 “당은 이번 예산정책협의회를 시작으로 해서 서부경남KTX 착공과 같은 주요 현안사업 뿐만 아니라 경남 제조업 혁신 등을 위해서도 역시 최선을 다하겠다”며 “김 지사의 구속으로 인한 도정의 공백이 없도록 역시 꼼꼼하게 챙기겠다는 약속도 이 자리를 빌어서 다시 한 번 드린다”고 약속했다.

또한 당 지도부는 김 지사의 도정 복귀를 촉구하는 발언도 잇따라 했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이해찬 대표와 모든 최고위원 그리고 핵심 당직자들이 이날 새해 들어서 가장 먼저 경상남도에 와서 예산정책협의회를 하는 것엔 각별한 의미가 있다”며 “김 지사가 조속히 도정에 복귀할 것을 염원하는 경남도민들의 여망을 받들고, 김 지사 부재 중 혹시라도 경남도민들의 안정감이 훼손되지 않도록 당이 강력한 의지를 갖고 경상남도정의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가 바라는 것은 김 지사가 조속히 도정에 복귀하는 것이지만 현재 재판과정을 통해 저희들이 지켜보기로 하고 당이 할 수 있는 일을 최대한 다하겠다”며 “여기에서 의견주시는 것, 또 요청하는 것, 당이 최대한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설훈 최고위원은 “경남은 제조업이 47%가 되는 우리나라 제조업을 이끄는 중심지역이었지만 이제 창원, 거제, 통영, 고성 다 고용위기와 산업위기를 겪고 있다”며 “이 극복해야하는 상황에서 ‘김경수 지사가 진두지휘를 하고 있더라면 훨씬 더 효율적으로 이 상황을 극복할 수 있었을 텐데 ’라는 아쉬움을 금할 수 없다”고 씁쓸함을 드러냈다.

설 최고위원은 “남부내륙고속철도 착공을 빨리 해야 한다”며 “빠른 시일 내에 착공을 해서 창원, 마산 지역에 계신 분들이 혜택을 볼 수 있는 시간을 당겨야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고용위기, 산업위기지역에 대한 중앙정부의 지원을 확실히 해서 이 위기를 벗어날 수 있도록 우리가 모든 힘을 다해야한다고 생각한다”며 “민주당이 앞장서서 이 문제를 풀어가고, 이를 해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