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로봇랜드 부실공사 논란에…경남도·대우건설 “문제없다”
마산로봇랜드 부실공사 논란에…경남도·대우건설 “문제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비 포함 7천억 들인 국책사업…9월초 개장 예정
마산로봇랜드 전시시설. ⓒ경상남도
마산로봇랜드 전시시설. ⓒ경상남도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다음 달 개장을 앞둔 경남 창원의 마산로봇랜드에 부실공사 의혹이 제기됐지만 시공사인 대우건설은 기우에 불과하다며 논란을 일축했다.

7일 경상남도에 따르면 마산로봇랜드는 9월 초 개장을 목표로 막바지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그러나 마산로봇랜드 내 도로 경사면이 태풍에 무너지고 놀이시설의 구조물이 흔들리는 등 안전상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인근 지역에서는 “개장이 코앞이라 급하게 공사를 마무리하려다보니 일처리에 문제가 생긴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이 같은 부실공사 의혹에 대해 대우건설 관계자는 “아직 준공이 안 된 상황이라서 부실공사에 대해 말할 건 아닌 것 같다”며 “기우가 심하다는 생각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역의 랜드마크로 자리 잡을 가능성이 높아 주목받고 있는 시설이기 때문에 문제가 제기된 부분을 포함해 공사를 잘 마무리해서 준공 승인을 받을 예정”이라며 “또 준공되더라도 시설물의 경우 하자보수 기간이 있기 때문에 이후 발생한 문제에 대해서도 문제없이 보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산로봇랜드 점검반이 ⓒ경상남도
점검반이 시설물을 점검하고 있다. ⓒ경상남도

한편 경남도는 지난달 26일 마산로봇랜드의 소방·안전 및 편의시설 강화를 위해 민관 합동 점검을 실시했다.

점검반은 테마파크 내 공간연출을 위해 설치된 각종 조형물 등에 어린이가 타고 올라가다 떨어질 우려가 있다고 보고 운영사 측에 위험 안내 경고판 등을 보강 설치할 것을 요구했다. 아울러 바닥 미끄럼, 돌출부위 등 고객 동선 상 발견된 크고 작은 위험요소를 발견하고 미끄럼 방지 테이프, 모서리 보호 등 안전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당부했다.

경남도 마산로봇랜드 개장준비TF 관계자는 “당시 놀이기구 안전성 검사 때 크게 문제가 되는 부분이 없었다”며 “최종 검사를 완료했고 검사기관으로부터 검사 결과 통보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경남 마산로봇랜드 사업은 마산합포구 구산면 반동과 구복 일원 125만9890㎡(38만평)에 총사업비 7000억원을 들여 로봇연구개발센터, 컨벤션센터 로봇전시체험시설 등으로 구성되는 공공부문과 테마파크, 관광숙박시설 호텔, 콘도 등으로 구성되는 민간부문을 조성하는 민관합동개발방식의 국책사업이다.

이중 22개 놀이기구가 있는 테마파크와 로봇연구센터, 컨벤션센터 등 공공시설이 1차로 문을 열게 되며 테마파크는 연간 150만명 관광객 유치를 목표로 하고 있다.

마산로봇랜드는 당초 4월 개장 예정이었지만 로봇랜드 진입도로 역할을 할 국도 5호선 연장구간 공사가 늦어지는 등 교통 문제가 해결되지 않아 개장이 계속해서 연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