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5·18 망언 '역사 쿠데타'”…망언3인 사퇴‧규탄 결의문 채택
민주당, “5·18 망언 '역사 쿠데타'”…망언3인 사퇴‧규탄 결의문 채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영표, “한국당, 말로만 유감 표명 할 것 아니라 행동 보여달라”
민주당 의원들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5·18 민주화 운동을 비하한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한 의원직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 / 박고은 기자]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1일 5·18 광주 민주화 운동 모독 논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에 대한 사퇴 촉구와 이들을 감싸는 한국당을 규탄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민주당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5‧18 망언 의원직 사퇴하라’, ‘5‧18 모독 자유한국당 사죄하라’는 손팻말을 들고 해당 의원들의 사퇴와 한국당의 사과를 촉구했다.

김해영 최고위원은 결의문을 낭독, “이들의 망언은 군부독재에 맞서 광주시민이 피 흘려 지켜내고, 국민들이 이룩한 민주주의의 역사를 모독하는 '역사 쿠데타'”라며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자 그 숭고한 역사를 훼손하려는 용서 받을 수 없는 범죄”라고 맹비난 했다.

결의문에는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같은 망언에 대해 ‘역사적 사실에 대해서는 다양한 해석이 있을 수 있다’고 망언을 일삼은 소속 의원들을 오히려 감싸고 있다”며 “이들의 망언이 어찌 역사 해석의 문제이고, 자유한국당 내부의 견해차라는 말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당 지도부의 이러한 태도는 한국당이 아직도 군부독재의 망령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이 아닌지 의심하게 한다”며 “한국당은 우리 국회가 발 딛고 서 있는 민주주의와 그 역사를 부정하고 학살자 전두환을 영웅으로 만들겠다는 것인지 분명하게 답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세 의원에 대한 제명 조치에 동참 하는 것만이 한국당이 5·18 희생자들에게 진정으로 사죄하는 길”이라며 “한국당은 말로만 유감 표명을 할 것이 아니라 행동을 보여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원내대표는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한국당 일부 인사들의 망언과 망발이 지속적으로 계속돼 왔다”며 “이러한 문제에 대해서 소극적으로 대응하거나 일부는 동조하는 한국당 내부 분위기가 결국 이 사태를 초래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 문제에 대해서는 가장 강력하게 저희들이 대처하겠다”며 “이날 오전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이 모여 여야 4당이 공조하기로 합의했다”면서 12일 세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세 의원에 대해서 출당 조치 하고, 무엇보다도 윤리위에서 확실한 태도를 보여 국회에서 세 의원을 추방해야 된다”고 촉구했다.

홍 원내대표는 “역사를 되돌리려는 반역사적‧반민주적인 망동에 대해 이번에 저희가 일치단결해서 철저히 대처 해야 할 것”이라며 “앞으로 4당 공조로 다양한 사업들을 계획하고 있으니 의원님들께서도 함께 해달라”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