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 5G 서비스 플랫폼 중요…구글과 협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 5G 서비스 플랫폼 중요…구글과 협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VR 콘텐츠 공동 제작에 합의 VR 전용 플랫폼 오픈 계획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CES2019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발표하고 있다.ⓒLG유플러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CES2019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발표하고 있다.ⓒLG유플러스

[시사포커스 / 김용철 기자]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5G 통신 시대에 중요한 요소인 콘텐츠 확보를 위해 구글과 협력해 콘텐츠 제작에 나서기로 했다.

하현회 부회장은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9'에서 간담회를 열고 “5G를 서비스할 수 있는 네트워크·플랫폼을 가장 안정적으로 구축하고, 5G로 할 수 있는 서비스 플랫폼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AR이나 VR, 기존 동영상에 5G로 입체감 등을 주는 측면을 빨리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하 부회장은 “B2B, B2C 고객에게 최고 서비스 주고, 가장 실감할 수 있는 게 AR·VR”이라며 “구글과 전략적 제휴를 통해 고객에게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이날 구글과 VR 콘텐츠 공동 제작에 합의하고, VR 전용 플랫폼을 오픈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양사는 파일럿 VR 콘텐츠를 제작한다. 공동 콘텐츠 펀드를 조성하는 것으로 비율은 5대5이다. LG유플러스가 콘텐츠 제작 기획을 책임지며, 소유권과 국내 배포권을, 유튜브는 글로벌 유통권을 갖는다. LG유플러스는 올 상반기 내 VR 콘텐츠를 제작, 배포한다. 제작된 VR콘텐츠는 LG유플러스의 VR 전용 플랫폼과 유튜브에서 독점 제공한다. 향후 VR 개방형 플랫폼, IPTV 전용 VR 등도 공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