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호 SK텔레콤 사장 “5G 시대 핵심은 미디어와 게임”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5G 시대 핵심은 미디어와 게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폴더블폰 미디어를 재생하기에 적합한 구조”
“모빌리티 사업은 택시 탈 때 현금 대신 포인트로 차감”
'CES 2019'가 열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은 박정호 사장.ⓒSK텔레콤
'CES 2019'가 열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은 박정호 사장.ⓒSK텔레콤

[시사포커스 / 김용철 기자] 5G 시대 핵심은 미디어와 게임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박정호 사장은 8일 (현지시간) 'CES 2019'가 열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5G의 잠재력은 TV에서 느낄 수 있는 미디어를 휴대기기로 넣는 과정이 가능하다는 것라 보고 미디어가 5G를 수용하는 가장 큰 시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박 사장은 “5G를 비즈니스 모델과 연결할 가장 좋은 요소는 게임 같다”며 “게임회사랑 블리자드 같은 원천 저작자와 5G로 늘어난 수익을 공유하는 구조로 만들어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5G 시대 미디어와 게임을 잘 구현해내는데 5G폰과 폴더블 스마트폰이 주목을 받으면서 삼성전자가 최근 선보인 폴더블 스마트폰에 대한 기대감도 드러냈다. 그는 “5G폰을 폴더블폰으로 하자고 했는데 해보면 게임과 미디어에서 큰 차이 느낄 수 있을 거다”며 “미디어를 재생하기에 적합한 구조”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갤럭시10이 나올 때 통합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앱을 네이티브 앱(기본 탑재 앱)으로 들어갈 수 있게 하는 걸 생각하고 있다”며 “앱이 들어가면 아시아에서 판매에 도움이 될 걸로 본다”고 덧붙였다.

미디어와 관련 푹과 옥수수 통합에 대해 박 사장은 “푹이 70만 가입자로 20만 가입자 우리와 합치자했는데 실적 개선 대신 가치상승분만 하고. 푹을 제로레이팅(이용료 할인‧면제)으로 띄워주면 가입자가 굉장히 늘어날 수 있다”며 “1분기 안에 끝내려고 한다”고 말했다.

모빌리티 사업 방향성에 대해선 그는 “5G 자체 알고리즘보다도 주행하는 동안 있는 여러상황을 네트웍으로 연결해 분석하는 기술은 우리가 구글보다 더 기술이 있다 생각한다”며 양자 기술을 활용한 자율주행차 센서와 주차 서비스 등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모빌리티 사업엔 박 사장은 “우리(SK텔레콤) 고객은 궁극적으로 택시를 탈 때 현금 내지 말고 포인트로 차감할 수 있게 하자 했다”며 “기사에게도 좀 더 혜택 돌아가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