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문재인 정부 지지율, 다음 총선 때 20%대 그칠 것”
정우택 “문재인 정부 지지율, 다음 총선 때 20%대 그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 총선에서 우리가 승리할 외부 환경적 요인 좋아질 것”
정우택 자유한국당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의원이 27일 “지금 50%에 턱걸이 하고 있는 문재인 정부의 지지율이 경제파탄 때문에 다음 총선 때는 20%대에 그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이날 대구시청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다음 총선에서 우리가 승리할 수 있는 외부 환경적 요인이 좋아질 것으로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그 이유는 경제 파탄 요인이 가장 크게 작용할 것”이라며 “지금의 안보위기, 민생위기, 체제를 뒤바꾸려는 법치위기에서 벗어나려면 문 정부를 교체시키는 것 외에 방법이 없다. 그러기 위해선 다음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정 의원은 “문제는 한국당이 올곧게 바로 설 수 있느냐가 관건”이라며 “문 정부의 좌파 포퓰리즘과 타락한 좌파 세력을 교체하고 견제와 비판 기능을 제대로 하는 야당다운 야당을 만들고, 건전한 시민단체와 교류하며 공천혁명을 할 수 있는 당 대표가 나와야 한다. 이제는 정당성 있는 당 대표가 구심점이 돼 당을 끌고 가야 한다는 생각을 중앙에서 많이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건건한 시민단체에 태극기 진영이 포함되고 보수 대연합에 대한애국당도 포함되느냐’는 질문을 받게 되자 “보수 가치를 같이 공유할 수 있는 사람이면 가릴 이유가 없다”면서도 “다만 한국당이 중심이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차기 당권 도전 의사를 내비쳐왔던 정 의원은 이날 한국당 대구, 경북 시도당을 방문한 자리에서도 “다음 총선은 180도는 아니어도 150도 쯤은 정치 지형이 달라질 것”이라면서도 “2020년 총선에서도 한국당이 참패하면 저들 말대로 여당의 20년 집권이 가능할지 모른다. 건강한 리더가 구심점이 돼 선거를 치러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