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대권 도전? 너무 높이 평가하신 것 같아”
김병준 “대권 도전? 너무 높이 평가하신 것 같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할 것 같으면 시장 출마하든가 국회의원이라도 하려 하지 않았겠나”
[시사포커스 / 오훈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혁신 비대위원장이 자신이 대권 도전할 것이라고 보는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의 주장에 대해 “너무 높이 평가하신 것 같다”며 극구 부인했다.
[시사포커스 / 오훈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혁신 비대위원장이 자신이 대권 도전할 것이라고 보는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의 주장에 대해 “너무 높이 평가하신 것 같다”며 극구 부인했다.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혁신 비대위원장이 7일 자신이 대권 도전할 것이라고 보는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의 주장에 대해 “너무 높이 평가하신 것 같다”며 극구 부인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총선이다 뭐다 하는데 제가 무슨 정치를 할 것 같으면 벌써 어디 시장이라도 출마하든가 그렇지 않으면 국회의원이라도 하려고 하지 않았겠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제가 최근에 쓴 책이 있는데 그 책의 서문에 첫 문장이 뭔가 하면 ‘권력의 속살은 잿빛이다’ 이렇게 이야기했는데 그만큼 무겁다는 이야기”라며 “그 무겁고 험한 짐을 질 만큼 큰 인물인가. 저는 그렇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진짜 제 정치를 하면 뭘 하든 당에 들어가서 작은 칼이든 큰 칼이든 휘두르면서 당협위원장 교체부터 하고 인적청산 한다고 야단을 치고 그러겠죠. 그러면 인기가 올라가지 않나”라며 “그런데 지금 여러 가지 욕도 먹고 그러면서도 제가 인적청산이나 이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시스템과 문화를 바꾸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그는 “인적청산은 그 뒤다”라며 “이렇게 가는 것도 사실 제가 어떻게 보면 권력에 욕심이 없기 때문에 그런 것 아닌가, 제 스스로 그렇게 물어본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위원장은 공천권 개혁과 관련해선 “이때까지 공천은 보면 당권을 쥔 보스가 공천을 한다든가 이랬다. 이게 계파를 만드는 것”이라며 “기본적으로는 상향식으로 해서 보스가 공천하는 것을 좀 막되,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것이 기득권이 유지되지 않는 방향으로 해야 하는데 여기서 이제 묘안을 저희들이 짜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