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쇼핑, 적자에도 고배당?…계열사 등 빼고도 ‘오너 일가’ 총 177억
롯데쇼핑, 적자에도 고배당?…계열사 등 빼고도 ‘오너 일가’ 총 177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주사 및 계열사 빼고도 오너 일가 총 341만2167주, 배당금 177억4326만8400원
사진 / 시사포커스DB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롯데쇼핑의 지난해 실적이 부진함에도 고배당을 해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롯데쇼핑은 지난해 당기순이익을 -2058000만원을 기록해 적자전환 했다. 아울러 매출 또한 1817987110만원, 영업이익 53034666만원을 기록하면서 각각 -24.6%, -30.5%의 실적을 기록했다.

하지만 롯데쇼핑은 배당금을 보통주 한 주당 5200원으로 책정하며 전년대비(2000) 두 배 이상 늘렸다.

롯데쇼핑의 주식은 현재 롯데지주(7275675, 25.87%, 3783351만원), 신동빈 회장(2781409, 9.89%, 14463326800), 호텔롯데(2484338, 8.83%, 12918557600), 한국후지필름(2209819, 7.86%, 11491058800), 롯데아이티테크(1353510, 4.81%, 7038252000) 신격호 총괄회장(262438, 0.93%, 1364677600), 부산롯데호텔(22326, 0.78%, 1145695200),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207911, 0.74%, 1081137200),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133953, 0.48%, 696555600), 신유미 롯데호텔 고문(25811, 0.09%, 134217200), 장선윤 호텔롯데 전문(625, 325만원) 등의 순으로 주식지분을 보유하고 있으며 해당 금액의 배당금을 받게 된다.

롯데지주, 호텔롯데, 한국후지필름 등 지주 및 계열사 등을 제외하더라도 오너 일가는 총 3412167, 배당금 17743268400원을 가져간다.

일각에서는 회사 실적이 부진한데 배당금을 늘린 것은 이해가 안된다결국 오너 일가의 배를 채우기 위한 것 아니냐고 말했다.

한편 롯데쇼핑 관계자는 본지와 통화에서 주주가치 재고차원에서 여러 가지 사안을 고려해 배당금을 책정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