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사령관 ‘미국의 IS 대응 진실성 없어’
이란 사령관 ‘미국의 IS 대응 진실성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이라크 IS 공습 목적은 쿠르드족 지원”
▲ 이란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최고지도자 ⓒ khamenei.ir

이란 혁명수비대 사령관은 16일 기자 회견을 통해 미국의 진짜 목적이 IS를 파괴하는 데 있는지 상당히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이란 샤파크 뉴스 웹사이트에 따르면 자파리 소장(小將)은 기자 회견에서 미국은 IS의 활동에 무력감을 느끼고 있어 “연합군을 형성하려고 노력하고 있지만 우리는 미국이 이슬람국가를 절멸시키겠다는 그 진정성이 의심스럽다”고 밝혔다.

자파리 소장은 나아가 미국은 IS에 전쟁을 선포한 상태에서도 시리아 내 몇몇 반군은 지지하고 있다며, 미국은 “시리아 공격을 후회하고 있다”고 역설했다.

그는 또한 미국이 이라크에 주둔하는 목표도 쿠르드족 지원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알리 소장의 이 발언은 미국이 이슬람국가에 군사적 연합 요청을 해오자 이란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최고지도자가 미국은 ‘더러운 손’을 가지고 있어 거부 의사를 밝힌 뒤 하루 만에 나왔다.

하메네이 최고지도자는 자신의 공식 웹사이트에 “시작할 때부터 미국은 이라크 대사관을 통해 IS에 공동 대응할 것을 요구해왔다”며 그러나 “나는 미국은 더러운 손을 갖고 있어 거절했다 ”고 말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