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6개월' 靑 청원 20만명...'유죄추정 원칙'·무고죄 논란 뜨거워
'성추행 6개월' 靑 청원 20만명...'유죄추정 원칙'·무고죄 논란 뜨거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답답하네요 2018-09-08 23:44:11
증거가 불충분한 것 같은데 집행유예도 없이 바로 실형이라니요... 법은 잘 몰라도 선례가 중요해서 함부로 판결 안내리신다고 하던데 정말 실망입니다.

헬조선 2018-09-08 21:49:59
여러분youtube가시면cctv영상있어요한번봐보세요 ㅋㅋ어이가없다 초등학생도보면아니라는거알텐데징역이라니

미노노 2018-09-08 21:49:05
이 사건의 본질은 '증언'만으로 구속 6개월을 구형했다는겁니다. 증거가 현재 없습니다. 씨씨티비 보면 잘 보이지 않습니다. 판결문에서도 '증언이 일관되기 때문'에 구형한다고 합니다. 아니 살인사건도 증거가 없으면 무죄추정으로 무죄인데 엉덩이 스쳐간게 증언으로 구속 6개월이라니 증인도 없는 사건에.
영상 보시면 엉덩일 만질 시간이 1~2초 밖에 없습니다. 설령 움켜잡았다고 한들, 티비에 여성 개그맨들이 남성 게스트들 남성아이돌들 얼마나 많이 엉덩일 만졌나. 모두 범죄자이고 실형 6개월을 살고있나? 클럽에서 부비부비댄스는 6개월 구속될걸 알고서 하는건가? 노래방 도우미들은 시간당 2만원이라는 돈으로 구속 6개월짜리의 어마어마한 범죄를 참고 정신력으로 버티고 있는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