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상에서 일하는 기사 아저씨 불러달라’
‘옥상에서 일하는 기사 아저씨 불러달라’
  • 권은수
  • 승인 2006.01.31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차례 어린이 성폭행한 30대 남자 검거
용인경찰서는 용인과 수원, 성남의 아파트를 돌며 1년 동안 12차례에 걸쳐 초.중학생을 성폭행한 30대 남자를 검거했다. 용인경찰서는 31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C모(38.무직)씨를 구속했다. 경찰 조사결과 C씨는 지난해 3월말 오후 3시께 용인시 기흥구 A아파트에서 귀가중인 B(11.초등 5년)양을 14층 옥상으로 끌고 가서 성폭행하는 등 지난해 2월 11일부터 22일까지 용인(8명)과 수원(2명), 성남(2명)의 아파트 옥상과 기계실에서 초등학생 11명과 중학생 1명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C씨는 피해 어린이들에게 '옥상에서 일하는 기사 아저씨를 불러 달라'고 부탁한 뒤 뒤따라가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유전자 감식을 의뢰해 피해 어린이 8명으로부터 채취한 범인 정액의 DNA와 C씨의 것이 일치하는 것을 확인했다. 경찰은 A아파트 CC-TV에 찍힌 범행당시 화면과 피해 어린이들의 진술을 토대로 C씨의 인상착의를 확인해 추적하던 중 27일 오전 11시50분께 용인시 기흥구 구갈동 모아파트 앞길에서 초등학생을 유인하던 C씨를 검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