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리언셀러’ 작곡가의 실력, 참여 가수, 사연의 다양성이 성공 가를 듯.
‘밀리언셀러’ 작곡가의 실력, 참여 가수, 사연의 다양성이 성공 가를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제작발표회 열려, 박수홍, 정재형 등 참여
▲ 밀리언셀러 / ⓒ KBS2

박수홍의 ‘밀리언셀러’가 화제다.

3월 24일, 서울 여의도에서는 KBS2 새 파일럿 예능 ‘밀리언셀러’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에는 박수홍을 비롯, 정재형, 장기하, 은지원 등이 함께했다.

KBS가 새롭게 준비한 예능 ‘밀리언셀러’는 시청자들이 직접 자신의 사연을 제보하면, 그 사연을 바탕으로 가사를 쓰고, 여러 작곡가들이 그 가사에 멜로디를 붙여 음원으로 발표하는 프로젝트를 바탕으로 한 프로그램이다.

작곡가로는 정재형, 돈 스파이크, 진영, 박명수가 참여하고, 프로듀셔는 박수홍, 김준현, 은지원, 장기하, 그리고 첫 방송에서는 주현미가 심사위원으로 참여, 완성된 노래를 부를 예정이다.

박수홍은 “‘밀리언셀러’는 나에게 맞는 프로그램이다”라고 말하며 “내가 왜 이 프로그램을 했는데 의아한 사람이 많을 수 있다. 하지만 나는 개그맨 시험에서 피아노를 쳐서 합격했다. 앨범도 시도했다가 많은 빚도 져봤다. 꾸준히 음악에 대한 관심이 있었다”라고 말하며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과연 KBS2의 ‘밀리언셀러’가 성공할 수 있을 것인가. 아직 확신할 수 없지만, 사연이 얼마나 다양할 것인가. 그리고 작곡가들의 능력이 얼마나 상향평준화 되어 있을 것인가. 그리고 노래를 부르는 가수가 누가 될 것인가. 하는 면에서 아직 의문이다.

박명수와 정재형의 작곡 실력이 비슷할 수 있을까. 아이돌 진영과 전문가인 돈 스파이크가 상대가 될 수 있을까. 하는 면에서 의문이 들 수 있기 때문이다. 가수는 매주 바뀐다면 분명 어떤 화제성 면에서는 충분히 가능성을 보여줄 수는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물론, 인기가 지나간 가수를 백날 섭외해봤자, 음원으로 발표할 예정이기 때문에 성공하는데 한계가 있을 것이다. 이는 섭외 능력과 프로그램의 성공 여부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말이다.

한편, KBS2 ‘밀리언셀러’는 3월 26일 밤 11시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