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남북관계 바로잡을 책임, 남북 모두에 있다"
북한 "남북관계 바로잡을 책임, 남북 모두에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관계 책임 모두 남한에 돌리며 비난해 왔던 것과 대조

북한의 노동당 기관지 신문인 노동신문이 27일 ‘민족우선, 민족중시 입장의 발현’ 이라는 제목의 글을 싣고 “북남관계의 파국상태를 바로잡을 근본책임은 북남당국에 있다”고 밝혔다.

이는 북한이 지난 14일 같은 신문에서 우리나라의 한․미연합훈련 등을 지적하며 “무모한 동족 대결과 종북 소동을 걷어치우고 북남관계 개선 방향으로 나와야 한다”며 남북관계 악화의 책임을 모두 남한에 돌리며 비난해 왔던 것과 대조되는 주장이다.

노동신문은 “백해무익한 비방중상과 무모한 군사적 대결로 허송세월을 하는 것은 민족분열의 손실이 너무 크다”면서 “북남당국은 시대와 역사 앞에 현 비극적 상태를 해소하고 하루 빨리 겨레에게 평화와 통일의 기쁨을 안겨주어야 할 회피할 수 없는 의무를 지니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국방위 공개서한이 군사적 적대행위를 중단하고 이산가족 상봉과 금강산 관광 재개 등으로 북남 간의 협력․교류를 폭넓게 할 결심을 표명했다”면서 “우리는 속에 없는 말을 할 줄 모르며 신의있게 행동한다. 우리의 결심은 벌써 실천단계에 들어섰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북남 당국이 겨레의 북남관계 개선 요구에 화답하여 화해의 손을 대담하게 맞잡을 때가 되었다”면서 “북남관계의 전도는 남조선 당국의 태도 여하에 달려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는 27일, 북한의 이산가족 상봉 재개 제안에 대해 환영의 입장을 밝히며 오는 29일 남북적십자실무회담을 실시하고 오는 2월 17일부터 22일까지 5박 6일간의 남북이산가족상봉 행사를 개최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전통문을 북측에 전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