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소 없는 효소 식품, 당 함량만 높아
효소 없는 효소 식품, 당 함량만 높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균 효소 식품보다 효소량 5천 분의 1 수준

최근 효소의 건강 기능성을 앞세워 효소식품 열풍이 불고 있는 가운데 일반 가공식품이나 음료임에도 효소식품을 표방한 허위광고가 빈번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 판매되는 효소식품 12종과 효소식품 표방제품 11종의 성분을 분석했다. 그 결과 제품 상당수가 효소는 거의 없고 당만 잔뜩 들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2개의 효소식품 효소역가(특정제품에 포함된 효소의 활성을 측정해 효소의 함량을 간접적으로 확인)의 경우 효소함량의 편차가 매우 컸다. 특히 4개 효소식품은 효소함량이 지나치게 낮았다. 11개 효소표방식품의 효소역가는 효소가 포함된 제품이라고 보기 어려웠다.

특히 당 함량 분석결과에서 분말형 14개 제품(효소식품 12개, 효소표방식품 2개)은 평균 10.3% 이었으나, 효소표방식품인 액상형 제품(9개)은 평균 당 함량이 39.3%로 3배 이상 높았다. 효소 표방제품들은 효소식품 평균보다 효소량이 약 5천 분의 1 수준이고, 아예 효소가 없는 제품도 있었다고 소비자원은 전했다.

서울대 식품·동물생명공학부 장판식교수는 “효소는 여러 종류로 나뉘기 때문에 어떠한 효소인지 명칭을 밝혀야 한다. 또 그런 효소는 어느 정도의 힘이 있는 것인지, 즉 활력으로 표현하는데 쓰이는 유닛이라는 단위를 사용해, 몇 유닛인지 표시해야 한다”라며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