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근 ‘호남비하’ 발언 논란, 野 “진절머리 난다”
이노근 ‘호남비하’ 발언 논란, 野 “진절머리 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당 비롯, 박근혜 정부 핵심인사들 정말 그러지 않았으면…”
새누리당 이노근 의원 자료사진

새누리당 이노근 의원이(서울 노원갑) 국정감사에서 호남 비하성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국회 국토해양위원회 소속인 이노근 의원은 지난 31일 전라남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국비 많이 따오는 데만 집착하지 말고 호남의 이미지를 빨리 완화하고 미래지향적으로 나가야 한다”면서 “호남하면 부정, 반대, 비판, 과거 집착 등 4가지 단어가 떠오른다”고 말했다.

이에 민주당 의원들의 반발이 이어지자 이 의원은 “이 지역도 발전시키려면 우수 인재, 창의적 사고, 뭔가 실리를 찾아야 한다는 취지에서 한 발언인데 오해를 산 것 같다”고 해명했지만, 민주당의 분노는 가라앉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 민주당 김영근 수석부대변인은 1일 논평을 내고 이노근 의원에 대해 “호남비하 발언을 즉각 취소하고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김 부대변인은 그러면서 “역시 지역감정을 부추겨서 권력을 누려온 군사독재의 후예다운 발언”이라며 “이노근 의원의 발언을 접한 호남인들이 입은 좌절감과 상실감을 생각하면 그 이상의 요구가 마땅할 정도”라고 분개했다.

이어, “잊을만하면 지역감정을 부추기는 새누리당의 모습에 진절머리가 난다”면서 “집권여당이 ‘국민통합’을 얘기하는 것이 거짓말인줄 알고 있었지만, 그러면서도 새누리당에 한 가닥 양심이 남아 있기를 기대했다. 그러나 이노근 의원의 발언을 접하면서 그 실낱 같은 희망마저 접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김 부대변인은 “이제 새누리당을 비롯한 박근혜 정부 핵심인사들이 정말 그러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의원직을 사퇴하라’고 논평을 낸다고 한들 사퇴할 사람들이 아니라는 것을 안다. 사과 또는 사죄하라고 해도 깔아뭉개는 그들”이라고 씁쓸해 했다.

김 부대변인은 덧붙여 “지역감정의 망령을 되살려서 정권을 유지하고 집권해야할 만큼 절박한 이유라도 있으면 국민 앞에 당당히 밝히라”면서 “그렇지 않다면 지역감정 더 이상 건드리지 마라. 간곡히 호소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