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법무, 채동욱 결백 주장에도 ‘감찰 착수’
황교안 법무, 채동욱 결백 주장에도 ‘감찰 착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덕성 논란 지속, 검찰 조직 안정 도모할 필요있다”
▲ 황교안 법무부장관이 혼외자식 의혹을 받고 있는 채동욱 검찰총장에 대해 감찰에 착수하라는 지시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채동욱 검찰총장이 결백을 주장하며 ‘혼외자식’ 의혹을 제기한 조선일보를 상대로 강경 대처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황교안 법무부장관이 13일 채 총장에 대한 감찰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무부장관까지 나서서 감찰 지시를 내림에 따라, ‘진짜 뭔가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더욱 짙어지고 있다.

법무부는 이와 관련해 “국가의 중요한 사정기관의 책임자에 관한 도덕성 논란이 지속되는 것은 검찰의 명예와 검찰에 대한 국민의 신뢰에 심대한 영향을 미치는 중대한 사안”이라며 “더 이상 논란을 방치할 수 없고 조속히 진상을 밝혀 논란을 종식시키고 검찰 조직의 안정을 도모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아울러, “장관은 당사자인 검찰총장의 지휘를 받지 않는 독립된 감찰관으로 하여금 조속히 진상을 규명해 보고하도록 조치했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