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외제자 살해 사건’ 공범 2명 있어
‘과외제자 살해 사건’ 공범 2명 있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생 실습 중 만난 10대 제자와 원룸에서 동거하며 공부를 가르치던 중 뜨거운 물로 화상을 입히고 흉기로 때려 숨지게 한 사건에 공범 2명이 더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7일 인천지검 형사3부(이헌상 부장판사)는 지난달 25일 자신이 과외를 가르치던 제자에게 뜨거운 물로 화상을 입히고 골프채 등으로 폭행해 숨지게 한 A(28·여)씨 외 함께 범행에 가담한 다른 공범 B(28·여)씨 등 2명을 추가 기소했다고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6월26일 오후 3시께 인천 연수구의 한 원룸에서 동거하며 공부를 가르치던 C(17)군을 뜨거운 물과 흉기로 때린 뒤 방치해 패혈증으로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에서 A씨는 자신의 범행을 자백했지만 공범에 대한 사실은 부인했었다.

그러나 검찰 조사에서 A씨는 "검정고시 공부를 열심히 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친구 B씨 등 2명과 C군을 여러 차례 폭행한 것으로 밝혀졌다.

A씨와 B씨는 1년전 강원도 강릉의 한 고등학교로 교생실습을 나갔다 C군을 알게 된 뒤 B씨는 C군과 교제하며 성관계를 갖고 미성년자와의 성관계 사실이 알려질까 봐 겁이나 친구 A씨에게 함께 지내며 공부를 부탁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C군이 공부를 열심히 하지 않자 A씨와 B씨는 벨트와 골프채 등으로 번갈아 가며 때렸고, B씨의 전 남자친구인 D(29)씨까지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사건 발생 후 B씨와 남자 친구 등 2명이 A씨의 원룸을 수시로 방문하면서도 화상을 입은 C군을 방치한 점과 이들의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 등을 복원해 범행 가담 사실을 밝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