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의 마을공동체 사업 “엉터리 운영”, 서울시의회 이지현의원 지적
박원순의 마을공동체 사업 “엉터리 운영”, 서울시의회 이지현의원 지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선을 꿈꾸고 있는 박원순 시장이 지난해부터 야심차게 추진하고 있는 ‘마을공동체’ 사업이 엉터리로 운영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었다.

서울시의회에 이지현 의원(교육위·새누리)은 18일 제246회 임시회 3차 본회의 시정 질문에서 “마을공동체 사업 문제점이 상당한데 이대로 간다면 전면 재검토하거나 중단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마을공동체 사업은 분명 ‘지역 내’에서 추진한다고 명시돼 있는데도 불구하고 온라인플랫폼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며 “이는 지역단위라는 당초 방침에 어긋난 것 아니냐”고 따졌다.

더불어 “지난해 선정한 12개의 공동체 사업대상 중 하나인 금천새마을지회에 갔더니 안내표지판도 없고 사무실에 아무도 없더라”면서 “육아보육을 취지로 한 곳인데 관련비품도 하나도 비치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특히 “마을공동체 사업 가운데 부모커뮤니티 지원 사업을 보면 특정 정치성향단체가 전체의 40%를 차지한다”며 “진보정당의 모 국회의원이 이사로 등재돼 있는 이런 단체는 순수한 부모커뮤니티 단체가 맞느냐”고 주장했다.

이에 박원순 시장은 “온라인플랫폼은 오프라인 기반의 사업을 보완하는 차원인데 왜 지역단위에 어긋나지는 이해가 안 된다”며 “금천새마을지회는 현재 컨설팅 단계로 아직 본격 시작을 하지 않은 곳”이라고 밝혔다.

또 “제가 과거 운영하던 아름다운 가게 등 많은 단체에는 새누리당 의원들도 있다”며 “공동체사업 등의 비영리단체는 정치인들이 상당수 있는데 이들이 임원으로 있다고 해서 특정정당에 의해 운영된다고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