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패션디자이너 집중 육성
세계적 패션디자이너 집중 육성
  • 오공훈
  • 승인 2003.05.28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명 선발, 1인당 매년 1억원씩 지원
정부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세계적인 패션디자이너를 집중 육성키로 했다. 5월 28일, 산업자원부와 서울시는 세계 무대에서도 인정받을 수 있는 패션디자이너를 키우기 위한 '월드 디자이너 육성사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는 6월말 4명의 패션디자이너를 선발하는데 이어 향후 수혜대상을 6명으로 확대하고 지원예산도 확충키로 했다. 이들 디자이너에게는 1인당 매년 1억원 가량의 지원금이 지급돼 길게는 4년간 파리와 뉴욕 등의 패션컬렉션에 참여할 수 있는 특전이 주어진다. 또 해외홍보와 바이어 유치, 수주관리 등에 대해서도 정부 지원을 받게 된다. 산자부는 2년마다 중간평가를 통해 기존 수혜자의 탈락 여부를 심사하고 신규 디자이너를 선정하는 등 엄격한 사업관리 체계를 갖출 방침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디자이너는 6월 11일부터 18일까지 한국패션협회에 신청서를 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