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무모한 군사도발 중지해야”
“북, 무모한 군사도발 중지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25전쟁 60주년 연설…“우리의 궁극적 목표는 평화적 통일”

이명박 대통령은 25일 “북한은 더 이상의 무모한 군사도발을 중지하고 7천만 민족이 다 함께 사는 길로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6.25전쟁 60주년 행사’에서 이 같이 말하고 “이를 통해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를 회복하고 한민족의 공동번영을 모색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북한은 천안함 도발사태에 관해 분명하고 솔직하게 잘못을 인정·사과하고 국제사회 앞에 책임 있는 자세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우리의 궁극적 목표는 군사적 대결이 아니라 평화적 통일”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3년여에 걸친 전쟁은 이 땅을 폐허로 만들었지만 우리의 강인한 의지는 꺾지 못했다”며, “우리 대한민국은 전후 독립한 국가들 중 가장 빠르고 성공적으로 성숙한 근대국가를 이뤘고, 지난 60년 간 우리는 더 큰 대한민국이 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우리는 선진일류국가로, 한반도를 넘어 세계 경제와 안보의 규칙을 만드는 당당한 세계국가로 발돋움하고 있다”며, “대한민국을 침략한 세력이 세계사의 끝으로 밀려날 때 대한민국은 세계사의 앞에 서게 됐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우리가 그동안 번영과 평화를 누리는 동안 6.25전쟁의 고통과 분단의 아픔을 혹시나 잊고 있었던 것은 아니었는지 묻고자 한다”면서, “이런 시련을 겪은 것은 평화를 지킬 우리의 힘과 의지가 충분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항상 적군이 쳐들어오는 것처럼 무기를 정비하고 호령을 엄중히 하라. 적이 우리를 감히 엿볼 생각을 못하게 하라’고 했던 세종대왕을 언급하며, “우리가 과거를 되돌아보는 것은 과거가 우리의 거울이기 때문이고, 역사를 잊어서는 안 된다는 것, 그것이야말로 시련이 우리에게준 지혜”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우리 대한민국은 지난 60년 간 분단과 치열한 민주화 과정, 압출적 경제성장과 급속한 사회변화는 이념과 계층, 지역, 세대의 갈등을 낳았다”며,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 세대가 해야 할 일은 이러한 분열과 갈등을 치유하고 하나가 되어 성숙한 민주사회를 이룩하는 것”이라고 사회통합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