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출 것 없고 나오는 대로 다 공개”
“감출 것 없고 나오는 대로 다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대통령, 3당 대표와 ‘천안함’ 관련 오찬

이명박 대통령은 20일 천안함 침몰사건 원인조사와 관련, “감출 것 없고, 나오는 대로 다 공개할 것이기 때문에 결과를 기다리면서 믿음을 가져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한나라당 정몽준, 민주당 정세균, 자유선진당 이회창 대표와의 청와대 오찬 간담회에서 “무엇보다 원인을 철저하게 규명해야 하겠다는 의무감을 가지고 일을 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안보를 튼튼히 하고 개혁을 하자는 부분에 대해서 정치권에서 얼마든지 의견을 개진할 수 있지만 조사하는데 대해서는 의심을 하지 말아달라”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특히 “조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인내해 주셨으면 좋겠다. 세계 최고의 전문가들이 모였기 때문에 누구나가 믿을 수 있는 결과가 반드시 나올 것”이라며 정치권의 협조를 당부했다.

이 대통령은 사건 원인조사 진척상황에 대해 “이미 내부폭발이 아니라 외부폭발이라고 하는 부분은 확인 됐다”며, “하지만 어뢰든 기뢰든 무슨 조각이 나와야 전문가들이 과학적으로 조사를 할 수 있을 텐데, 지금 그것을 수거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대통령은 또 “나도 최종 물증이 나올 때까지는 뭐라고 대답할 수가 없다. 신중하게 가는 것이 좋다고 본다”며 “여러 경우에 대한 대비를 하고 있지만 지금은 결론을 얘기할 수 있는 단계가 아니다”고 말했다

특히 이 대통령은 “군 관련 부분에 있어서 상당부분 개선의 여지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국방선진화위원회를 만들어 현재 작업을 하고 있다”며 “이번에 이 문제가 터졌기 때문에 더 근본적으로 검토해야 되지 않겠느냐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또 “지금 당장 책임 있는 사람들 문책 이야기를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책임을 안묻겠다는 게 아니고 냉정하게 묻겠다는 것”이라며 “시점이 중요한 게 아니라 국가안보상으로 어느 때 하는 것이 도움이 되는 것인지, 군의 사기도 고려하면서 책임을 더 엄격하게 묻는 방안은 없는지, 이 두가지를 고민해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북풍 제기설과 관련, “정치권 일부에서 북풍을 얘기하는 분이 있더라. 그러나 내가 북풍을 하겠다 하면 처음부터 북한 소행 같다고 얘기를 하지 않았겠느냐”며 “그렇게 정치적으로 이 문제를 안 하려고 신중하게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천안함 사고 원인 조사과정에 미국과 호주, 영국이 참여하고 있다는 점을 언급, “스웨덴에 부탁했다. 스웨덴은 중립국가이기때문에 중립국이 들어오는 것이 국제사회 조사에 대한 신뢰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며 “4개국이 다 적극 협조하겠다고 했고, 조사보고서에도 합동으로 사인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