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핵포기 확실한 의지 보이면 초대”
“북, 핵포기 확실한 의지 보이면 초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2년 핵안보정상회의 한국 유치 기자회견

이명박 대통령은 대한민국이 2012년 제2차 핵안보정상회의 개최지로 결정된 것과 관련, “이 정상회의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대한민국이 북한의 핵 위협으로부터 벗어나고, 우리가 선진국으로 들어갈 수 있도록 우리 모두 힘을 모아 노력하고 저 자신도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제1차 핵안보정상회의 1차 세션에서 참가국의 만장일치로 한국을 제2차 핵안보정상회의 개최지로 결정된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 같이 밝혔다.

이 대통령은 “우리가 금년 11월 달에 열리는 G20 정상회의가 세계 경제의 최상위 정상회의라고 한다면, 2012년 서울에서 열릴 핵안보정상회의는 안보적 측면, 원자력 산업의 평화적 이용에 관련된 최상위 안보회의라고 할 수 있다”며 의미를 전했다.

이어 “핵안보정상회의가 성공적으로 이어진다면 인류의 꿈인 ‘핵 없는 세상’을 만들 수 있는 첫 출발이라고 할 수 있다”며 “이것은 가히 역사적인 회의라고 할 수 있고, 우리 한반도처럼 핵의 위협을 받는 나라로서는 특별한 의미가 있는 회의”라고 말했다.

제2차 핵안보정상회의에 북한을 초청할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이 대통령은 “북한이 앞으로 6자회담을 통해 핵을 포기하는 확실한 의지를 보이고, 핵확산금지조약(NPT)에 가입해 세계의 합의에 따른다면 기꺼이 초대를 하게 될 것이고, 또 그렇게 될 수 있도록 세계 모든 정상들과 함께 북한의 핵을 억제하는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