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아라 개천용' 권상우-배성우, 유쾌하고 화끈한 '버디물' 탄생예고
'날아라 개천용' 권상우-배성우, 유쾌하고 화끈한 '버디물' 탄생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상우-배성우, '열정+똘기+정의' 부스터 풀가동 돌진
'날아라 개천용' 예고 영상 캡처 / ⓒSBS
'날아라 개천용' 예고 영상 캡처 / ⓒSBS

[시사포커스 / 이청원 기자] ‘날아라 개천용’이 통쾌하고 짜릿한 정의구현 역전극을 펼친다. 

24일 제작진 측은 불합리한 세상에 호기롭게 도전장을 내민 문제적 콤비, 박태용(권상우 분)과 박삼수(배성우 분)의 美친 활약이 담긴 예고편을 공개했다. 

견고한 사법 시스템과 기득권을 쥔 엘리트 집단에 맞서 온몸으로 부딪히는 개천용들의 반란이 세상을 어떻게 발칵 뒤집어 놓을지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공개된 예고편에는 정의구현 역전극을 노리는 국선변호사 박태용, 생계형 기자 박삼수의 모습이 흥미롭게 펼쳐졌다. ‘열정+똘기+정의’ 부스터를 풀가동하고 돌진을 준비하는 이들의 반란은 시작부터 호기심을 자극한다. 

“잘 준비해서 재심하면 세상 뒤집어집니다”라는 박태용의 허세 어린 자신감을 단박에 자르는 박삼수의 능청스러움이 웃음을 유발한다. 하지만 뒤집기의 달인, 집념의 사나이 박태용은 “어떻게든 진실의 힘을 보여드리겠습니다”라며 재심을 이끌어낸다.

박삼수까지 낚는 데 성공하며 환장의 콤비를 완성한다. 기자의 촉으로 진범을 찾아 나선 박삼수와 사건 기록을 한시도 놓지 않는 박태용. 판도를 한 번에 뒤집을 반격의 핵심 ‘공략법’을 찾을 수 있을지 기대가 쏠린다. 
  
변방의 개천용들과 뜨겁게 맞붙을 엘리트 집단의 면면도 흥미롭다. “사건의 배후에는 강철우 시장이 있다”는 이유경(김주현 분)의 말에 이어진 위풍당당한 강철우(김응수 분)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어진 영상 속 비밀회동을 갖는 야망의 아이콘 장윤석(정웅인 분) 검사와 강철우 시장, 속내를 읽을 수 없는 대법관 조기수(조성하 분), 법조 설계자 김형춘(김갑수 분)의 모습은 궁금증을 더한다. 

한편 ‘날아라 개천용’은 억울한 누명을 쓴 사법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세상에 대변하는 두 남자의 뜨거운 이야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