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여파에 한산해진 순천 번화가
코로나 여파에 한산해진 순천 번화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시 조례동 일명 먹자거리라 불리는 홈플러스 순천조례점 사거리. 홈플러스 방향. 사진=양준석 기자
순천시 조례동 일명 먹자거리라 불리는 홈플러스 순천조례점 사거리. 홈플러스 방향. 사진=양준석 기자
순천시 조례동 일명 먹자거리라 불리는 홈플러스 순천조례점 사거리. 연향동 방향. 사진=양준석 기자
순천시 조례동 일명 먹자거리라 불리는 홈플러스 순천조례점 사거리. 연향동 방향. 사진=양준석 기자

[전남 동부 / 양준석 기자] 정부가 전국적인 코로나 재확산 사태를 방지하기 8월30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에서 2.5단계로 경상하여 시행키로 하면서, 코로나 확진자가 63명까지 발생한 전남 순천시의 조례동 번화가가 29일 밤 7시30분 경 모습. 평소 같은 시간대에 인도는 사람들로 붐비고 차도는 계속 밀리는 현상을 보이던 곳이, 사람들은 찾아보기 어렵고 차들도 드문드문 다니는 등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