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새보수, 서울역 귀성인사…“좋은 나라 되도록 최선 다할 것”
한국당·새보수, 서울역 귀성인사…“좋은 나라 되도록 최선 다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우파 힘 모으는 노력 계속할 것”…하태경 “새보수당, 새 활력 넣겠다”
자유한국당(아래)과 새로운보수당(위) 지도부가 23일 오전 서울역에서 귀성객들에게 명절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 / 박상민 기자(아래), ⓒ새로운보수당(위)
자유한국당(아래)과 새로운보수당(위) 지도부가 23일 오전 서울역에서 귀성객들에게 명절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 / 박상민 기자(아래), ⓒ새로운보수당(위)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지도부가 설 연휴를 하루 앞둔 23일 서울역에서 시민들에게 명절 귀성인사를 했다.

먼저 새보수당에선 공동대표단과 위원장들, 당직자 등이 이날 오전 청년 정당임을 나타내고자 흰색 상의와 청바지 차림으로 모두 맞춰 입고 귀향길에 오른 시민들에게 인사했는데, 하태경 책임대표는 “우리 새보수당이 대한민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겠다. 무너지고 있는 대한민국이 다시 일어날 수 있게 새보수당이 힘차게 나아가겠다”고 역설했다.

이 자리에 함께 한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도 “올해 설은 다른 어느 때보다 많은 분들의 표정이 무거운 것 같다. 무엇보다 경제 살리고 국가안보를 튼튼히 지키는 정치가 절실하지 않나”라며 “나라가 반드시 옳은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저와 새보수당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새보수당이 서울역에서 명절 인사를 시작한지 약 30분 뒤엔 한국당 지도부도 자당 의원들과 함께 이 자리에 나타나 귀성객들에게 ‘탈원전 폐기’, ‘분양가 상한제 폐지’ 등의 총선 공약과 보수통합 메시지가 담겨 있는 홍보용 소책자를 나눠주며 새해 인사를 건넸는데, 승강장으로 이동 중엔 새보수당 측 인사들과 조우할 뻔했었지만 끝내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유 위원장이 마주치지는 못했다.

다만 귀성인사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황 대표는 설 연휴 이후 유 위원장과의 회동 계획을 묻는 질문이 나오자 “누구와 어떻게 할 것이냐 하는 부분은 상대방이 있는 문제라 말씀드리는 게 적절치 않다”면서도 “우리는 대한민국을 살리기 위해 자유우파가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는 그런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답했다.

아울러 그는 “경제는 어렵고 민생이 힘들지만 그래도 희망을 갖고 내려가는 것을 보면서 박수를 보내드렸다. 대한민국이 살기 좋은 나라가 될 수 있도록 저희가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하기도 했다.

한편 양당 지도부는 이날 귀성인사 도중 피켓 시위 중이던 장애인차별2020총선연대란 장애인 시민단체와 마주치기도 했는데, 이들은 장애인권리보장법 제정 등에 찬성하는 건의서에 서명해달라고 요구했으나 새보수당의 하 책임대표는 ‘진지하게 논의해보겠다’라고 서명한 반면 한국당의 황 대표는 “내용은 검토한 다음에 나중에 서명하겠다”면서 서명하지 않아 극명하게 대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