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여야 檢개혁 협상, 21‧23일 중대고비…엉터리 선동 멈춰라”
이인영, “여야 檢개혁 협상, 21‧23일 중대고비…엉터리 선동 멈춰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영, “20년 넘게 한국당 주요 인사들 ‘공수처 설치’ 주장”
이인영, “권력의 장기집권용?…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사진 / 시사포커스 DB]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1일 “우리는 끝까지 합의를 통해 검찰개혁을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원내대표 회동과 이틀 뒤 3+3 회의가 검찰개혁 관련한 여야 협상의 중대한 고비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자유한국당을 향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에 대한 엉터리 선동을 멈추고 한국당이 진전된 제안을 가져오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 원내대표는 “공수처는 검찰권력에 대한 민주적 통제가 목적으로 방대한 권한을 갖고도 어떤 기관으로부터 견제 받지 않는 검찰권력의 분산을 이루는 것이 공수처의 핵심적 역할”이라며 “공수처는 정권 연장용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회창‧이재오‧정몽준‧김문수 등 20년 넘게 한국당의 주요 인사들이 공수처 설치를 주장해왔는데 이분들이 과연 정권 연장을 위해 공수처를 주장해왔겠는가”라며 “게다가 우리가 야당인 시절 주장한 공수처가 어떻게 정권연장용이란 말인가”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야당탄압용, 게슈타포는 더더욱 아니다”라며 “집권당 쪽에서 임명한 고위공직자를 주 수사대상으로 하기에 겁을 내면 여당 인사들이 겁을 내야지 야당이 겁을 내는 것은 말이 안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공수처장의 임명은 7명의 추천위원 중 5분의 4의 동의를 얻어야 하고, 야당 몫 2명이 반대하면 아예 추천할 수 조차 없는 공수처는 가장 중립적이고 독립적으로 설계됐다”며 “이런 공수처가 권력의 장기집권용이나 호위 수사처 운운하는 것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일”이라고 맹비난 했다.

이 원내대표는 “검찰개혁에 온몸으로 저항하는 한국당의 기백을 보여준다고 패스트트랙 과정에서 저질러진 그들의 범법행위가 검찰 눈에 결코 가벼워지지 않는다”며 “패스트트랙 위반 행위는 엄정하게 다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국감 마지막날인데 결국 민생은 없고 끝내 정쟁만 남았다”며 “만사 조국탓으로 일관하고 또 엉터리 같은 검찰개혁 반대 주장만 일삼는 한국당 탓”이라고 책임을 떠넘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