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ASF 선제적 차단...5개 지역 완충지역 지정 '선제적 차단'
정부, ASF 선제적 차단...5개 지역 완충지역 지정 '선제적 차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천군 발생농가 반경 10km 방역대 꼭꼭 묶어 집중관리 '이동 막는다'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청원 기자] 정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선제적 차단을 위해 고양, 포천, 양주, 동두천, 철원 등을 완충지역으로 지정하고 멧돼지 등의 남하를 원천적으로 차단키로 했다.

9일 농림축산식품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하 ASF)이 남쪽으로 확산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발생지역 주변을 완충지역으로 설정해 집중 관리한다고 밝혔다.

완충지역은 ‘고양‧포천‧양주‧동두천‧철원’과 연천군 발생농가 반경 10km 방역대 밖이다.

이날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방역대책회의를 통해 이같이 밝히며 “완충지역은 수평 정파의 주요인인 차량을 통제하고 지역 내 모든 농가를 대상으로 정밀검사와 농장단이 방역을 강화하겠다”고 했다.

이에 따라 차량통제가 진행되는데 완충지역과 발생지역, 완충지역과 남부지역을 연결하는 주요 도로에 통제 초소를 추가 설치하고 축산 차량 이동이 통제된다.

또 농장으로 배송하는 사료차량은 완충지역 내에서만 이동하는 차량으로 제한하고 발생지역이나 경기 남부지역의 사료 차량은 완충지역 내 지정된 하치장까지만 배송토록 한다.

축산차량뿐만 아니라 개인 승용차를 제외한 모든 차량의 농장 출입도 통제되며 여러 농장을 방문하는 차량은 매 농장 방문 시마다 거점소독시설에서 소독을 한 후 소독 필증을 수령해야 한다.

또한 완충지역 경계선 주변의 도로와 하천 등을 집중 소독해 남쪽으로의 전파 가능성도 차단된다.

이외 아프리카돼지열병의 확산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3주간 매주 정밀검사를 실시되고 도축장, 사료공장 등 집합시설에 대한 환경 검사도 월 1회 실시된다.

더불어 이번 완충지역 방역 조치는 오는 10일 0시부터 시행하고 GPS를 통해 축산차량의 이동 여부를 실시간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