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중국·동남아 노선 4곳 신규 취항
대한항공, 중국·동남아 노선 4곳 신규 취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동남아 신규 취항과 공급 확대로 노선 경쟁력 확보 및 수익성 제고
대한항공은 오는 10월 27일 필리핀 클락과 중국 난징, 10월 28일 중국 장자제와 항저우 등 중국, 동남아 노선 4곳에 잇달아 신규 취항한다고 2일 밝혔다. (사진 / 대한항공)
대한항공은 오는 10월 27일 필리핀 클락과 중국 난징, 10월 28일 중국 장자제와 항저우 등 중국, 동남아 노선 4곳에 잇달아 신규 취항한다고 2일 밝혔다. (사진 / 대한항공)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대한항공은 오는 10월 27일 필리핀 클락과 중국 난징, 10월 28일 중국 장자제와 항저우 등 중국, 동남아 노선 4곳에 잇달아 신규 취항한다고 2일 밝혔다.

대한항공은 10월 27일 인천~클락 노선에 주 7회 (매일), 인천~난징 노선에 주 4회(월/수/금/일) 신규 취항하며, 10월 28일 인천~장자제 주 3회(월/수/토), 인천~항저우 노선에 주 2회(월/금) 신규 취항한다.

인천~클락 노선은 오전 7시 55분 출발해 클락 현지시각 오전 11시 5분 도착, 돌아오는 편은 오후 1시 10분 출발해 인천공항에 오후 6시 10분에 도착한다. 인천에서 클락까지 비행시간은 약 4시간 10분 소요된다.

클락은 필리핀 루손섬 중부에 위치한 휴양도시로 수도 마닐라에서는 육로로 2시간 정도 소요된다. 주요 관광지로는 푸닝 온천과 수빅 해변이 잘 알려져 있으며 최근 관광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인천~난징 노선은 오전 10시 40분 출발해 난징 현지시각 오후 12시 10분 도착, 돌아오는 편은 오후 1시 15분 출발해 인천공항에 오후 4시 45분에 도착한다.

인천~장자제 노선은 오후 7시 20분 출발해 장자제 현지시각 오후 10시 20분 도착, 돌아오는 편은 오후 11시 30분 출발해 인천공항에 다음 날 오전 3시 40분에 도착한다.

인천~항저우 노선은 오후 12시 15분 출발해 항저우 현지시각 오후 1시 30분 도착하고, 돌아오는 편은 오후 2시 40분 출발해 인천공항에 오후 6시에 도착한다.

한편 대한항공은 이번 신규 취항과 더불어 최근 일본 노선 수요감소로 인해 축소한 공급력을 동남아/중국/대양주 노선으로 공급석을 확대해 노선 경쟁력을 확보하고 수익성 제고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명윤 2019-10-02 20:06:23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기사 원문: https://www.koreanair.com/korea/ko/about/news.html#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