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차단 55억원 추가 지원
경기도,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차단 55억원 추가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지사 방역활동 현장 방문 "최대 강도 대응" 주문
이재명 경기도지사(오른쪽에서 네번째)가 24일 김포시 소재 경기농업기술센터 내 거점소독시설을 방문해 방역활동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이재명 경기도지사(오른쪽에서 네번째)가 24일 김포시 소재 경기농업기술센터 내 거점소독시설을 방문해 방역활동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경기남부 / 김승환 기자] 경기 파주에서 4번째 아프리카돼지열병(ASF)가 발생한 가운데 경기도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를 위해 55억원을 긴급 추가 지원한다.

24일 도에 따르면 이재명 도지사는 이날 김포시에 위치한 경기농업기술센터 내 거점소독시설을 방문해 현장방역 활동을 점검하면서 “과하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최대한의 강도로 대응을 실시하라”고 주문하고 추가 지원 등 조치를 지시했다.

이에 따라 도는 김포지역에 ‘특별조정교부금’ 10억원을 긴급 투입하는 한편 ‘경기도재난관리기금’을 활용해 도내 17개 시군에 ‘방역대책비’ 45억원도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앞서 도는 지난 17일 아프리카돼지열병 최초 발생지역인 파주에 10억원의 특별조정교부금을 지원한데 이어 지난 19일 도내 19개 시군에 ‘방역대책비’ 30억원, 연천군에 특별조정교부금 10억원 등을 40억원을 투입한 바 있다.

도는 긴급지원자금 우선 지원을 통해 해당 시군이 현장 상황에 따라 거점소독시설 및 통제초소 설치‧운영, 방제약품 구입지원 등에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송재환 도 재난안전관리실장은 “도는 ASF의 추가확산 방지를 위해 31개 시군과 함께 통상 조치를 넘는 최대한의 대응을 실시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시․군에서 돼지열병 방역대책 추진과정에서 재정지원이 필요할 경우 신속하게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긴급 지원한 재난관리기금 45억원은 지난 19일 30억원 지원 때와 마찬가지로 ‘경기도 재난관리기금 운용‧관리조례 제3조7호(감염병 또는 가축전염병의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대응 및 응급복구)’에 따라 집행됐다.

시군별 지원금액은 ▲정부가 지정한 ‘중점관리지역’(파주, 연천, 김포, 포천, 동두천), ‘준중점관리지역’(고양, 양주, 용인, 이천, 안성) ▲거점소독 및 통제초소 ▲농가 ▲사육두수 등을 고려해 산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