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트리스트 제외’ 문희상, “아베 내각 실망” 유감 표명
‘화이트리스트 제외’ 문희상, “아베 내각 실망” 유감 표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희상, “외교‧안보‧경제적 모든 책임 아베 내각에게”
문희상 국회의원. ⓒ시사포커스DB
문희상 국회의원.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2일 일본 정부가 예정대로 각의를 열어 전략물자 수출심사 우대국인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배제하는 결정을 강행한 것에 대해 “아베 내각에 실망을 금할 수 없다”고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문 의장이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긴급 수석비서관 회의를 열고 이같이 유감을 표명했다고 전했다.

문 의장은 “대한민국은 정부와 청와대가 모두 나서 양국 관계의 외교적 해법을 모색하는 데 주력해왔다”며 “국회도 초당적 방일단을 보내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철회와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는 절대 불가하다는 뜻을 전달하는 등 최선을 다했다”고 했다.

이어 “오늘 아베 내각은 한일 관계 복원과 신뢰 회복을 희망하는 양국 국민 모두에게 깊은 실망을 남겼다”며 “한일관계의 외교적 해법을 바라는 국제사회의 기대를 저버렸다”고 지적했다.

문 의장은 “이에 따른 외교‧안보‧경제적 모든 책임은 아베 내각에게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